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秋 "오늘부터 경선룰 마련…설 이전 예비후보등록 마칠 것"

신년 기자회견 가져…개헌은 '대선 後'에 방점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양은하 기자 | 2017-01-08 11:27 송고
2017.1.6/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8일 "오늘부터 당내 대선 경선룰 마련을 시작하겠다"면서 '정권교체 준비'를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갖고 "국민께 약속드린 적폐청산과 사회대개혁은 결국 정권교체로부터 시작될 수밖에 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추 대표는 경선룰에 대해 "당헌당규상으로는 작년 12월에 이미 마련됐어야 한다. 탄핵정국을 거치면서 조금 늦어졌다"며 "무엇보다 후보자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모든 후보가 수긍할 수 있는 최적의 경선룰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당내 경선을 위한 대선 예비후보 등록을 실시하겠다. 적어도 설 연휴 시작 전에는 등록을 마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헌법재판소를 향해서는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에 대해 조속히 심판을 내려달라"고 촉구했다.

추 대표는 또 '당 중심 대선'을 진행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저는 지난 8월 전당대회부터 일관되고 줄기차게 '당 중심 대선'을 천명해왔다"며 "'후보별로' 혹은 '계파별로' 흩어지고 쪼개진 힘으로는 정권교체가 어렵다는 점을 지난 대선에서 너무나 뼈저리게 배웠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추 대표는 그러면서 "경선의 원칙은 '공정성'과 '중립'이며 본선의 원칙은 '포용'과 '단결'"이라고 부연했다.

추 대표는 '개헌' 문제에 대해서는 "민주당이 추진하는 개헌은 국민주권·국민주도를 원칙으로 하는 '제대로 된' 개헌"이라며 사실상 대선 후 개헌에 방점을 두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추 대표는 "만에 하나 개헌이 정치권이 헤쳐 모이기 위한 도구로 비쳐진다면 개헌 동력은 더 이상 확보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헌법이 아무리 좋아도 그 자체로 좋은 정치를 보장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와 함께 대선 전 개혁입법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다짐하는 한편 '국회 적폐청산 및 사회대개혁 특별위원회(국회 적폐청산 개혁특위)'를 구성하자고 여야에 제안했다.

추 대표는 또 정책위의장과 경제부총리를 중심으로 한 '국회정부 비상경제대책협의체'를 구성하자고도 했다.

추 대표는 "당대표와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 간 국정협의체가 구성되기 전이라도 정책위의장과 경제부총리를 중심으로 '국회정부 비상경제대책협의체'를 구성해 닥쳐올 경제위기에 공동 대응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cho117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