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총리ㆍ감사원ㆍ위원회

黃대행, 취임 한달 맞아 세종 방문…국정 자신감 노출

세종청사서 업무보고 받아…권한대행 취임 후 두번째

(서울=뉴스1) 이정우 기자 | 2017-01-06 18:32 송고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권한대행 취임 한달을 맞는 오는 9일 세종청사를 찾는다. 권한대행 자격으로선 지난달 30일 이후 두번째 방문이다.

황 권한대행은 지난달 9일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소추안이 국회를 통과한 이래 정부서울청사에 머무르며 직무를 수행해왔다. 국내외 정치적 혼란 상황에서 국정 안정화를 기하기 위한 차원이었다고 해석됐다.

그러나 이날  '일자리·민생안정 분야'인 교육부·고용노동부·보건복지부 등 부처의 업무보고는 세종청사내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진행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4일부터 시작된 정부의 신년 업무보고는 서울청사에서 보고받았다.

황 권한대행은 이어 세종시 공무원들과 오찬간담회를 가지며 일선 공무원들의 애로사항 등을 청취, 격려할 방침이다.

황 권한대행이 권한대행 취임 한달을 맞아 일종의 '홈코트'인 세종청사를 방문하는 것은 정상궤도에 접어든 국정운영에 대한 자신감이 크게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한국갤럽이 이날 발표한 1월 첫째주 주간 정례 조사 결과에 따르면 황 권한대행에 대한 직무평가는 36%가 긍정, 48%가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부정 평가가 긍정 평가보다 우세하지만, 탄핵정국임을 고려하면 나쁘지 않다는 것이 총리실 측 판단이다.

황 권한대행은 외국 정상과도 통화하는 등 외교적으로도 광폭행보를 하며 국정안정에 대한 의지를 내비치고 있다.

그는 전날(5일) 샤프카트 미리니비치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신임 대통령과 약 30분 동안 전화 통화를 하며 취임 축하인사를 건넸다.

'국무총리 출신' 대통령이라는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의 이력도 눈길을 끈다.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은 2003년부터 총리를 재직하던 중 지난해 9월 카리모프 대통령 서거로 권한대행을 한 뒤 12월 대통령에 당선됐다.




krus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