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文 비판' 정병국·주호영 신당 의원, '문자 폭탄' 하소연

'개헌 저지 보고서' 비판, 故 노 대통령 사망 책임론 불만

(서울=뉴스1) 류정민 기자 | 2017-01-06 10:18 송고
정병국 개혁보수신당 창당추진위원장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창당준비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2017.1.6/뉴스1 © News1 손형주 기자

정병국, 주호영 등 개혁보수신당(가칭) 의원들이 6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지지자들로부터 문자 폭탄 테러를 당했다"고 하소연했다.

신당 창당추진위원장을 맡고 있는 정병국 의원은 이날 오전 창당준비회의에서 회의에서 "민주당의 민주연구서 '개헌 저지 문건'과 관련해 무차별적 문자 테러를 당하고 있다"며 "언론 보도에 따르면 민주당 당내 비판 세력에 대해서도 무차별적 문자와 사이버 테러한다는 이야기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문 전 대표 지지자들이 건전한 비판에도 욕설과 압박 가하는 문자 폭탄과 사이버 테러를 가하고 후원금 18원을 보내는 행태는 비판받아야 한다"며 "문 전 대표가 당내 친문 적폐 해소에 앞장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위원장은 전날 창당준비회의에서 "우리가 박근혜 대통령을 탄핵한 것은 패권주의에 대한 엄중한 경고였다"며 "민주당은 문 전 대표를 위한 비열한 보고서에 대해 진상을 규명하고 국민 개헌 요구를 정략적으로 악용하려한 것을 국민께 사과하라"고 말한 바 있다.

더불어민주당 내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은 최근 '분권형 개헌 저지 보고서'를 펴낸 바 있다. 당 안팎에서는 이 문건이 문 전 대표에게 유리하게 작성됐다는 비판이 있었다.

전날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사망과 관련해 문 전 대표의 책임론을 제기한 주호영 개혁보수신당 원내대표도 마찬가지로 문자 테러에 시달렸다.

주 원내대표는 "저도 어제 험악한 내용의 문자폭탄을 받았다"며 "이런 분이 대통령이 되고 나면 국정운영 어떻게 하고 국민 통합은 어떻게 할지 참 걱정이다. 전화(번호)를 바꿔야 하지 않나 고민"이라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전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망으로 끝난 비극적 사건을 막지 못한 책임이 당시 민정수석이던 문 전 대표에게 있다는 것이 중론"이라고 발언했다.

이어 "친노(親노무현)는 자칭 폐족 집단이 됐지만 다시 스멀스멀 나와 활동하고 있다"며 "어떻게 그 일에 대한 입장표명 없이 지금 민정수석과 비서실장이 잘못됐다고 하는지 이해가 안된다"고 말했다.




ryupd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