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법원ㆍ검찰

헌법재판관들, 윤전추에 세월호 당일 朴 행적 집중 질문

朴측 "상당 부분 밝혀졌다" 만족감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최은지 기자 | 2017-01-05 19:15 송고 | 2017-01-05 20:12 최종수정
윤전추 청와대 행정관이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 대심판정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2회 변론기일에 증인으로 출석하고 있다.2017.1.5/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헌법재판소 재판관들은 윤전추 청와대 행정관에게 박근혜 대통령의 세월호참사 당시 행적에 관해 집중 질문했다.

재판관들은 5일 열린 박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2회 변론기일에서 증인인 윤 행정관에게 당일 청와대 관저 근무자 및 방문자, 보고서류 전달 시기, 식사 시간, 가글 전달 시기 등 내용에 관해 질문했다.

주심인 강일원 재판관은 "2014년 4월16일 당시 관저에서 박 대통령의 수발을 들었던 사람이 윤 행정관만 있었냐"고 질문했다.

이에 윤 행정관은 "평소였으면 업무 끝나고 본관에서 내려와 업무를 봤을 텐데 그때는 업무가 끝나자마자 집무실에 가고 서류가 올라왔다"고 답했다.

또 "김장수 당시 국가안보실장은 박 대통령이 어디 있는지 몰라 보고를 2군데 했다"며 " 윤 행정관 외 박 대통령의 위치를 알 수 있는 있는 방법이 있냐"고 질문했다.

이정미 재판관은 "세월호참사 당일 점심 식사 시간은 언제냐"고 물었고 윤 행정관은 "정시(12시)에 식사를 올렸지만 (식당에) 많이 늦게 들어가고 조금 빨리 나오셨던 것으로 기억한다"고 답했다.

또 '박 대통령이 중앙대책본부에 갈 때 수행했냐'는 질문에는 "상황이 미용 관계자를 모셔다 드려야 하기 때문에 따라가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진성 재판관은 "평소에도 관저에서 오전 8시30분부터 9시까지 대통령과 사적 업무를 했나"라고 질문했다.

이에 윤 행정관은 "당일만 했고 다른 때는 시간이 다 다르다"며 "보통 관저가 아니라 본관에 계셨다"고 답변했다.

김이수 재판관은 윤 행정관이 이날 진술한 사실관계를 정리했다.

김 재판관은 "박 대통령에 대한 서류 전달, 가글 전달, 안봉근 전 비서관 방문의 순서가 어떻게 되냐"고 물었다.

이에 윤 행정관은  "가글 전달이 맨 먼저였던 것 같다"며 "서류가 전달되고, 안 전 비서관이 도착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 측 대리인단의 이중환 변호사는 변론기일 후 브리핑에서 "세월호 당시 박 대통령의 행적에 관해 상당 부분 밝혀졌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kuko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