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靑, 커가는 촛불 속 탄핵·국조·특검 '운명의 주' 대응 고심

靑 "朴대통령, 입장 고민 중"…참모진 방안 모색

(서울=뉴스1) 유기림 기자 | 2016-12-04 13:43 송고
4일 오전 서울 광화문에서 바라본 청와대 앞 신호등에 빨간불이 켜져있다. 2016.12.4/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청와대는 4일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국회의 탄핵 추진과 국정조사, 특검 구성이 판가름 날 한 주를 맞아 대응에 고심을 거듭하는 분위기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뉴스1과 한 통화에서 "박 대통령께서 지금 여러 가지로 살펴보고 고심하고 있다"며 "본인의 입장을 나름대로 고민하시는 건 분명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참모들도 오늘도 나와 회의하면서 어떤 방안이 좋을지 고민하고 있다"면서 "지켜보자. 지금 단계에선 시간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청와대는 야당이 박 대통령에 대한 탄핵 표결을 추진할 오는 9일을 앞두고 긴장감 속에서 '운명의 주'를 준비하는 모습이다.

전날(3일) 전국 232만명(주최 측 추산)이 모여 헌정 사상 최대 집회라는 역사를 또 다시 새로 쓰는 등 좀처럼 가라앉지 않는 민심도 청와대로선 부담이다.

청와대 참모진은 전날 촛불집회 개최에 따라 비상 근무를 한 데 이어 이날 오후 매주 열리는 대통령비서실장 주재 수석비서관회의를 할 예정이다.

박 대통령이 앞서 지난달 29일 3차 대국민 담화에서 자신의 거취 문제와 관련해 국회에 공을 넘겼으나 야당이 협상을 거부하면서 탄핵 정국은 이어지고 있다. 특히 탄핵소추안 가결의 키를 쥐고 있는 새누리당 비주류를 둘러싸고 박 대통령의 대응에 눈길이 쏠린다.

박 대통령이 설득을 위해 여당 비주류와 회동에 나설지는 물론 비주류가 요구한 대로 박 대통령이 오는 7일 오후 6시까지 직접 퇴진 일정을 밝힐지가 주목된다. 앞서 박 대통령은 지난 3차 담화에서 "이번 사건에 대한 경위는 가까운 시일 안에 소상히 말씀을 드리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러나 청와대에 따르면 박 대통령의 별도 입장 표명과 새누리당 비주류와의 회동 여부는 아직 정해진 게 없는 상황이다. 회동 및 퇴진 발표 실효성, 여야 협상 영향, 특검 예정 등 여러 사안을 고려해 장고가 길어지는 것으로 보인다.

한 청와대 관계자는 박 대통령과 새누리당 비주류간 회동 여부에 관해 "오늘은 없을 것이다. (오늘) 비상시국위원회 회의 상황도 봐야 한다"고 확정된 일정은 없다고 알렸다.

박 대통령의 입장 표명의 경우도 일정과 형식 모두 논의 중인 상태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아직 결정된 게 없으니까 조금 기다려달라"고 언급했다. 청와대 안팎에선 박 대통령의 퇴진 선언에 회의적인 관측이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선 기자회견을 하지 않을 가능성도 제기되나 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대통령이 말씀하신 것"이라며 "가능성이 없어진 건 아닌데 아직까지 결정된 건 없다"고 했다.

또한 청와대는 금명간 박영수 특별검사가 추천한 특별검사보 4명의 인선과 박 대통령 변호인단을 정할 계획이다. 이른바 '최순실 특검법'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5일까지 특검보 후보자 8명 중 4명을 특검보에 임명해야 한다.

청와대 관계자는 특검보와 박 대통령 변호인단 구성에 관해 "아마 내일(5일) 내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변호인단의 경우 4~5명이 목표이나 3~4명이 될 수도 있다고 한다. 이번 주 내 특검보와 변호인단이라는 '창과 방패' 구성이 완료돼 특검 수사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최씨 국정 농단 의혹 사건과 관련해 청문회를 포함한 국조 일정도 이번 주 연이어 잡혀 있다.

청문회에 앞서 5일엔 대통령비서실·경호실, 국가안보실, 기획재정부, 교육부를 상대로 기관보고가 예정돼 있다.

그간 세월호 참사 당시 박 대통령의 7시간 동선, 의약품 구매 등 각종 의혹들이 제기된 만큼 청와대는 기관보고를 소명의 시간으로 삼기 위해 세심히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6일과 7일엔 각각 재벌 총수들과 최씨 의혹 관련 핵심 관련자들이 증인으로 채택된 청문회가 이틀 연속 열린다.

특히 2차 청문회엔 최씨를 비롯해 김기춘 전 대통령비서실장 안종범 전 정책조정수석, 우병우 전 민정수석, 조원동 전 경제수석, 정호성 전 부속비서관, 이재만 전 총무비서관, 안봉근 전 국정홍보비서관 등 전직 청와대 참모들이 증인에 포함돼 있다. 이들의 출석 여부와 출석 시 발언 내용에 관해 청와대로선 촉각을 더욱 곤두세울 것으로 보인다.


gir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