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기로의 탄핵열차…멈추려는 靑-친박 vs 달리려는 野-비박

靑, 與비주류 회동 추진…정진석 "거국내각 협상"
野3당-비박 탄핵연대 복원…9일 탄핵안 표결

(서울=뉴스1) 김현 기자, 조소영 기자, 김정률 기자, 박승주 기자 | 2016-12-02 12:22 송고 | 2016-12-02 15:52 최종수정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16.12.2/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여야 정치권은 2일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정의당 등 야3당과 새누리당 비박(비박근혜)·비주류간 '탄핵공조'가 흔들리면서 제동이 걸린 '탄핵열차'를 놓고 신경전을 벌였다.      

새누리당 지도부와 친박(친박근혜)·주류측은 박 대통령의 '4월 퇴진'을 앞세워 탄핵 열차를 멈추게 하려는 시도를 지속했다. 여기에 박근혜 대통령도 새누리당 비주류를 포함한 당 소속 의원들과의 면담을 추진하면서 자신의 퇴진 로드맵에 대한 논의를 당부할 것으로 알려졌다.

새누리당 비주류는 박 대통령을 향해 퇴진 시점을 분명히 밝혀 달라는 요구와 함께 "여야 협상이 결렬되면 탄핵에 나설 것"이라는 입장을 거듭 못 박으며 박 대통령을 압박했다.

탄핵안 처리 시점을 둘러싸고 균열조짐을 보였던 야3당은 이날 원내대표 회동을 통해 이날 중 탄핵소추안을 발의하고 오는 9일 표결하는 '탄핵 시간표'에 합의, '탄핵 공조'를 복원했다.

◇靑·與 주류측, '탄핵 열차' 정지에 주력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우리가 당론으로 채택한 '4월 퇴진-6월 조기대선'이 가장 합리적 결정"이라며 "만일 국회에서 4월 퇴진을 결정했는데 대통령이 이를 지키지 않는다면 새누리당 의원 전원이 의원직 사퇴를 각오해야 할 것"이라고 이라고 강조했다.

정 원내대표는 야당을 향해선 "(박 대통령이) 스스로 물러나겠다는데 굳이 탄핵 절차를 밟으면 큰 혼란과 후유증이 예상되는데도 기어이 탄핵으로만 가겠다는 저의를 알지 못한다"고 비판했다.

새누리당은 야권을 협상 테이블에 끌어내기 위한 카드로 '거국중립 선거관리 내각' 카드도 꺼내들었다. 정 원내대표는 "여야가 합의해 국회에서 총리를 추천해 달라는 제안은 아직  살아있다"며 "두 야당이 조속한 시일 내에 선거관리 내각 구성 협상에 나서주고 탄핵 문제를  마무리 짓는 협상에도 협조해주길 거듭 부탁한다"고 말했다. 

청와대도 탄핵의 키를 쥐고 있는 비주류 설득에 주력하는 모습이다. 박 대통령은 자신의 입장을 설명하기 위해 비주류 의원들을 포함한 당 소속 의원들과 회동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비주류가 주축인 비상시국위 대변인격인 황영철 의원은 "며칠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통화에서 '대통령을 한 번 만나는 게 어떻겠냐'고 해, 저는 우리의 진솔한 마음과 국민의 목소리를 전달해 드리고 싶다고 말씀드렸다"고 밝혔다. 김무성 전 대표도 "4월30일 물러나는 것을 국민 앞에 공언해달라는 요청은 할 수 있다"며 면담 참여 가능성을 열어놨다.

야3당 원내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탄핵안 표결 등을 논의하는 회동에서 메모장을 꺼내 무언가를 적고 있다. 왼쪽부터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 2016.12.2/뉴스1 © News1 허경 기자

◇與비주류-野3당 '탄핵연대' 복원시도…탄핵열차 재가속?

새누리당 비주류의 이탈로 흔들렸던 야3당과의 탄핵연대는 일단 비주류가 탄핵 참여 가능성을 재확인하고, 탄핵안 처리시기를 놓고 신경전을 벌였던 야3당이 입장을 조율하면서 탄핵 추진에 속도를 낼 여건을 다시 조성했다.

새누리당 비주류는 이날 비상시국위원회 연석회의를 갖고 박 대통령에게 오는 7일 오후 6시까지 명확한 퇴진 시점을 천명하라고 요구하되, 만약 박 대통령이 이때까지 퇴진 시점을 밝히지 않으면 오는 9일 예정된 정기국회 마지막 본회의에서 박 대통령의 탄핵안 표결에 참여하겠다는 방침을 거듭 강조했다.

비주류는 또 당초 야권 일부가 제안했던 '5일 탄핵안 표결' 중재안에 대해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하고 오는 7일까지 '질서있는 퇴진'을 위한 여야 협상을 통해 합의안을 만들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우상호 민주당, 박지원 국민의당,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 등 야3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회동을 갖고 비주류가 5일 표결안을 거부함에 따라 이날 탄핵안을 발의하고 오는 9일 표결하는 데 합의했다.

이로써 탄핵연대는 복원되는 모양새가 됐지만, 비주류의 요구대로 박 대통령이 7일까지 퇴진 시점을 표명하느냐 여부가 탄핵열차가 속도를 내는 데 있어 관건이 될 것을 보인다.




gayunlo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