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野3당, 탄핵안 오늘 발의-9일 표결 합의…다시 공조(상보)

"야권 공조 균열 국민에게 사과"

(서울=뉴스1) 박상휘 기자, 조소영 기자, 박승주 기자 | 2016-12-02 10:53 송고 | 2016-12-02 11:23 최종수정
야3당 원내대표가 2일 국회에서 탄핵안 표결 등의 논의를 위한 회동을 하고 있다.    2016.12.2/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야 3당이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9일에 표결에 부치기로 2일 합의했다. 야3당은 탄핵안 표결을 위해 이날 탄핵안을 발의한다는 계획이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만나 이같은 결정에 합의했다.

박 원내대표는 회동 후 "탄핵안을 오늘 발의를 해서 8일 본회의에 보고하고, 9일 처리하기로 했다"며 "새누리당 비박계를 적극 설득해서 9일 탄핵안 가결에 목표를 두자고 합의를 했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어 "비박계 설득을 위해서 개별적 접촉을 강화하기로 했다"며 "다만, 당 대표를 만나는 일은 하지 않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기동민 민주당 원내대변인도 탄핵안 처리 시점을 9일로 정한데 대해서 "가장 현실적으로 탄핵안을 발의해서 처리할 수 있는 시점을 9일로 본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야3당은 탄핵안 2일 표결 불발로 균열이 갔던 야권 공조를 다시 강화하기로 했다. 야권 공조 균열로 서로를 비난한 점도 국민들에게 사과했다.

기 원내대변인은 "오늘은 대통령 탄핵으로 직무정지가 예정돼 있던 날"이라며 "이유야 어찌됐든 국민 뜻을 제대로 받들지 못해 송구하고 향후 야3당은 어떤 균열도 없이 오직 국민만 보고가겠다고 의견을 모았다"고 설명했다.

야3당은 이날 새누리당의 맹성을 촉구하며 탄핵안 표결에 동참하라고 다시 한 번 요구했다.

특히 새누리당 내 비박계를 상대로 "더이상 좌고우면하지 말고 대통령 탄핵에 함께하자"고 거듭 제안했다.

이 밖에도 야당은 야3당이 합의한 대로 누리과정 예산을 가장 먼저 확보하는 등을 조건으로 내년도 예산안 처리에도 공조하기로 했다. 


sanghw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