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세종ㆍ충북

충북경자청 "2조 투자 약속한 이란, 최순실 사태 우려 전화”

경자청 관계자 "투자의지에는 변화없다" vs "출구전략" 의혹도

(청주=뉴스1) 김용빈 기자 | 2016-12-02 13:26 송고
 

충북 청주 오송에 2조원 투자를 약속한 이란 투바가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에 큰 관심을 갖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순실 사태와 박근혜 대통령의 거취 문제에 따라 한국경제 흐름이 크게 요동칠 수 있기 때문이다.

충북경제자유구역청 관계자는 2일 뉴스1과의 통화에서 "최근 이란 투바 관계자가 전화로 국내정세에 대해 염려를 전해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단지 우려만 표하고 있을 뿐 투자 의지에는 변함이 없다”고 약속 파기는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이어 “투바 측은 수시로 국내 정세를 모니터링을 하며 최근 불거진 최순실 사태와 대통령 탄핵 문제를 모두 인지하고 있다”면서 “큰 돈을 투자하는 입장에서 국내 정세에 관심을 가질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를 종합하면 이란 투바 측이 최근 최순실 게이트 사태와 박근혜 대통령 거취 문제 등 불안한 국내 정세에 대한 우려를 표하고 있는 셈이다.

충북에 투자할 경우 한국경제의 변동성으로 인해 투자금 회수 등이 어려울 수 있다는 걱정으로 판단된다.

이 소식이 알려지자 그동안 약속을 번번히 어기며 미지근하게 반응했던 이란 측이 출구전략을 찾는 게 아니냐는 분석이 고개를 들고 있다.

반대로 경자청이 투자 실패의 책임을 '최순실 사태'로 떠넘기려는 꼼수라는 곱지않은 시선도 있다.

앞서 충북도는 지난해 4월 이란 전통의학기업 투바와 공동연구소를 비롯해 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 기준(GMP)에 적합한 신약 공장 건립, 임상병원 설립, 복제약 생산 등을 골자로 하는 협약을 맺었다.

당시 충북도는 향후 10년간 충북 오송에 20억달러(2조2000억원)을 투자한다는 핑크빛 청사진을 발표했다.

하지만 지난 1월 오송 신약개발지원센터에 입주한 투바 측은 수천만원의 임대료를 내지 못해 사실상 퇴거됐다. 이 때문에  '2조원 오일머니'가 물건너 갔다는 비판이 쏟아졌다.

이에 경자청은 실무팀을 이란에 파견해 투바 관계자들을 만나고 돌아온 뒤 투자 의지를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도청 안팎에서는 이를 곧이곧대로 믿을수 없다며 불신의 눈초리를 거두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vin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