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민주, '탄핵 발의' 지도부 일임…의원 '탄핵농성' 돌입(종합)

탄핵 발의 및 표결 협상 지도부 일임
1년여만의 국회 철야농성 돌입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조규희 기자 | 2016-12-01 22:09 송고
 

더불어민주당은 1일 오후 의원총회를 열어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 발의에 대한 모든 권한을 지도부에 일임하기로 결정했다.

민주당은 이날 탄핵소추안 발의가 무산된데 따른 대응책을 마련하고자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이같이 의결했다.

아울러 탄핵소추안 발의 및 표결을 위한 의지를 다지고자 이날부터 국회 로텐더홀에서 개별 의원들이 모여 농성을 시작했다. 

이재정 원내대변인은 의총직후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당이 '2일 발의, 5일 표결'을 당론으로 정한 것과 관련해 "하루라도 빨리 관련 절차가 이뤄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5일 본회의는 의사일정에 합의한 날짜가 아니기 때문에 절차적 문제에 대한 어려움이 있는 것도 사실이다. 그 부분은 지도부에 일임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5일 본회의를 열기 위해서는 여당과 국회 의사일정에 대해 합의해야 한다.

이 원내대변인은 국민의당 안을 수용한 것이냐는 질문에 "국민의당이 탄핵소추안에 함께 하기로 한 것 자체는 환영"이라며 "절차적 부분은 여당 도움도 필요하고 여러 변수가 있지만 그 부분도 지도부에 일임해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국민 의사가 관철될 수 있는 방법으로 보여드리겠다"고 답했다.

다만 민주당은 발의 시기 등 탄핵 관련 모든 협상은 지도부에 일임하기로 했다고 재차 강조했다.

새누리당 '비박'(非박근혜)계 설득에 대해서는 "이 시국의 무거움은 여야가 합의, 타협하는 다른 정치적 문제와 다르다"며 "국민요구는 즉각 하야, 탄핵으로 일치돼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새누리당은 다른 관점의 접근이 아니라 헌법기관으로 활동하는 사람으로서 국민의 요구를 받아야 한다는 입장을 공유하는 방식으로 이뤄져야 한다"며 "새누리당도 많은 국민에 대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기에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의원총회에서는 비박계 설득 방안에 대한 논의가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은 이날 탄핵소추안을 발의를 통해 새누리당을 압박해야 한다는 입장이었으나 국민의당의 거부로 결렬되고 말했다.

다수 의원들은 국민의당이 발의를 거부했으니 비박계를 설득할 방법을 강구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요구가 빗발쳤다고 한 의원이 전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로텐더홀 농성과 관련, "우리 의지·결의를 국회 구성원과 공감대 이뤄야한다는 촉구의 의미기도 하고 국민에 보내는 우리 결의의 메시지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이날 로텐더홀 농성에는 기동민, 이재정, 설훈, 우원식, 민병두 의원 등 30여명이 참여했다. 

지난해 11월 국정화 역사교과서를 반대하며 철야농성을 벌인 이후 약 1년만이며 밤새 농성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농성의 한 일환으로 오후 10시부터 국회 경내를 촛불을 들고 행진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정의당도 이날 상무위-의원단 긴급 연석회의를 열고 당 지도부에 탄핵 관련 협상을 일임하기로 결정했다.


playingj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