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野, 5일 탄핵 처리 유력 검토…국민의당 '탄핵 중재안' 협의

1일 발의, 2일 보고, 5일 처리 순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서미선 기자, 박승주 기자 | 2016-12-01 18:43 송고 | 2016-12-01 23:02 최종수정
야3당 대표가 1일 국회에서 박근혜 대통령 탄핵안 일정 등을 논의하는 회동을 진행하고 있다. 2016.12.1/뉴스1 © News1 허경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정의당 등 야3당은 1일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 발의 시점과 관련해 입장차를 좁히지 못해 2일 탄핵안 처리가 불발됐지만 5일에 처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같은 논의는 국민의당이 9일 탄핵안 의결은 시간상으로 너무 늦다는 촛불민심을 고려해 '중재안'을 다른 두 야당에 제안하면서 진행되고 있다.

국회법 77조에 의거해 5일 임시 본회의를 열어 탄핵안 처리를 시도한다는 것으로 이날 탄핵안이 발의되면 본회의(2일)에서 보고되고, 이후 24~72시간 사이에 표결한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금 현재 저쪽(민주당) 반응은 5일 표결안을 선호하는 것 같다"며 "내일 표결하면 비박에게 기회가 없지만, 주말 며칠간 기회를 줘서 비박에게 결정할 시간을 주는 데서 2일 표결안과 차이가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진행된 야3당 대표 회동에서 박 위원장은 새누리당 비박(비박근혜)계를 추가로 설득할 시간이 필요하다면서 탄핵안을 2일 야3당이 공동으로 발의해, 8일 본회의 보고를 거쳐 9일 의결하자는 대안을 다른 두 야당 대표에게 제안했다.

이와 함께 '1일 발의, 2일 보고, 5일 표결'안도 함께 제시했으며 추미애 민주당 대표와 심상정 정의당 상임대표도 유력하게 검토하하고 있다.

이와 관련 추 대표는 "(박 대표가) 무책임하다는 국민적인 여론에 부딪히니까 입장을 바꾼 것 같다"면서도 "일단은 국민이 바라는 대로 하루라도 빨리 대통령 탄핵을 국회가 처리할 수 있으면, 특히 야3당이 힘을 모을 수 있다면 다행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심 대표 또한 "지금부터 빠른 속도로 (탄핵안을 처리)하는 방안에 대한 검토가 필요하다"며 "중요한 문제이기 때문에 민주당도 우리당도 본회의가 끝나고 의총을 거쳐서 결정하려 한다"고 밝혔다.

야3당은 본회의가 끝난 직후 각각 의원총회를 열고 '1-2-5' 안 등 탄핵안과 관련해 의원들의 의견을 모을 예정이다.


parks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