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경기

염태영 "先탄핵 후 조기대선으로 국정안정 모색해야"

"남경필 지사 탈당 잘한 선택…새누리당은 대통령 꼼수에 헷갈려선 안 돼"

(수원=뉴스1) 최대호 기자 | 2016-12-02 07:00 송고 | 2016-12-02 09:58 최종수정
염태영 수원시장. © News1

염태영 경기 수원시장이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로 인해 퇴진 압박을 받고 있는 박근혜 대통령, 그리고 탄핵정국에서 좌고우면하는 새누리당을 싸잡아 비판했다.

지난 1일 2016년 한 해를 마무리하면서 수원시청출입기자회와 가진 간담회 자리에서다.

"시장은 시민을 위해 시정에 전념해야 한다"며 평소 정치권 문제에 대한 언급을 자제해왔던 그는 "연말 즐거운 일이 많아야 하는데 대통령이 국민 마음을 너무 힘들게 하신다"는 말로 인사말을 대신할 만큼 현 정국에 대한 염려를 쏟아냈다.

특히 박근혜 대통령의 거취 문제에 대해 "탄핵이 먼저"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탄핵 후 내각총리를 선임해 국정안정화를 꾀하고 조기대선 체제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새누리당에 대해서는 "대통령이 던진 꼼수에 헷갈리면 안 된다"고 일침을 가했다.

가장 먼저 새누리당을 탈당한 남경필 경기도지사에 대해서는 "정치인으로서 필요한 시점에 입장을 표명하고 적절한 발언을 다한 것"이라며 "향후 당을 건져낼 수 있는 결정"이라고 평가했다.

염태영 수원시장. © News1

다음은 염태영 시장과 일문일답.

-박근혜 대통령 거취문제 어떻게 보나.

▶탄핵을 먼저 하고 대통령선거를 조기에 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대통령 선거를 우선해야 한다. 그래서 국가를 조기에 안정시켜야 한다.

지금의 국가체제로 가면 우리나라는 위험하다. 조선업의 좌초와 세계 1위를 달리던 모든 산업·상품이 거꾸러지는 상황에서 미국 트럼프까지 대통령에 당선됐다. 청년실업, 고령화, 양극화 문제가 심각한 상황이다. 그런데 지금 국가 운영주체가 없다. 국가와 국민이 위태롭다.

박대통령이 최근 대국민담화에서 모든 문제를 국회에 위임한다고 했다. (임기단축)헌법에도 없는 것을 국회가 논의해서 결정을 하라는데 그것이 가능한 것인가. 국민을 우롱한 것 밖에 안 된다.

우리 국민들 100명중 99명이 이미 우리 대통령이 아니라고 심판한 시점에서 (임기단축은)대안이 될 수 없다. 탄핵 후 적어도 내각 총리로 가든지 해서 국정안정화를 모색해야 한다.

야권은 국가를 살리기 위해 조기대선으로 가야 한다고 생각한다. 대통령이 꼼수를 던진 상황에 새누리당은 헷갈려하면 안 된다.

12월 3일 토요일 서울광장에서 국민들과 함께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외칠 것이다.

-남경필 경기도지사의 새누리당 탈당 평가는.

▶남 지사는 좌고우면하지 않았다. 남 지사의 결정이 이후 새누리당을 (위기에서)건질 수 있을 것이다. 정치인으로 필요한 시점에 적절한 발언을 다했다. 박 대통령의 3차 담화에 대한 (남 지사의)입장 발표도 좋았다.

친박·비박 싸운다. 하나로 못 간다. 입장은 분명하다. 친박은 현재 당권 주도권을 가지고 있다. 그런 당 안에 있으니 대통령의 꼼수에 우왕좌왕하는 것이다.

대통령 담화를 보면 '사익을 취하지 않았다' '선의였다'인데 그것으로는 면피될 수 없다. 대통령이 비리에 연루된 채 검찰수사를 받지 않고 있다. 스스로 한 말을 뒤집고 그에 대한 변명조차도 안한다. 외국 같으면 그 자체만으로도 탄핵감이다.

검찰 지휘권 가진 본인이 검찰을 못 믿겠다고 하고 수사를 안 받겠다고 하는 것은 헌법을 부인하는 것이고 이 나라의 법체계를 흔드는 행위로 볼 수밖에 없다.

염태영 수원시장. © News1

-야당 대권후보들과의 인연이 깊다고 들었다.


▶박원순 시장은 제가 지방자치에 관해 늘 자문을 구하는 분이다. 시민운동 함께했던 관계였고 희망제작소도 같이 만들었다. 이재명 시장과는 시민운동하면서 20년 동안 형님동생하며 지냈다. 그리고 안철수 대표. 안희정 지사와도 인연 깊다.

이분들 중에 한분만 차기 대통령이 된다면 수원시 현안인 비행장 이전 건과 또 다른 현안인 '수원 특례시 지정' 문제를 확실히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

-지방분권형 개헌을 주장하고 있는데.

▶(박근혜 대통령)탄핵 먼저 하고 그다음 대선을 조기에 한다고 하면 내년 봄이면 선거 치를 수 있다. 차기 대권후보는 임기 내 1, 2년 안에 개헌하겠다고 공약해야 한다.

그 개헌 헌법에 의해서 지방분권 국가로 가야한다. 그렇게 되면 2018년에는 분권형 도시를 만들 수 있는 지방선거를 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 다음 정권이 들어서면 지방분권에 대해서는 확실한 족적을 남기겠다. 이것은 시대적 과제다. 

지금 중앙정권에 대한 불신이 너무 크다. 중앙집권 우리를 너무 힘들게 하고 있다. 개헌을 통해 만들어 내겠다.

-비행장 이전 문제 진행 상황은.

▶정권이 교체된다고 전제하면 2년 이내에 할 수 있다. 비행장 문제는 이전 부지를 국방부가 지정하지 않아서 일이 안 풀리는 것이다. 국방부는 지자체끼리 이전 부지를 결정해오라고 한다. 기가 막힌 일이다. 우리는 어디든지 지정해주면 최대한 주민들을 설득하고 그 주변을 보상 수용할 수 있으니 (국방부가)결정만 하면 된다.

비행장 이전 대상 지역 주민들에는 오히려 이득이 될 수 있다. 그것이 해당 지자체장에게는 압박이 될 것이다. 그러면 주민투표 할 수 있다. 지정을 안 해서 문제지 지정되고 나면 겉에서의 반대보다 소리 없는 찬성표가 훨씬 많을 것이다.


sun07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