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생활/문화 > 종교

"박대통령 하야하라" 불교·개신교 등 종교계 한목소리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박대통령 스스로 손을 묶고 발을 묶어달라"
한국기독교총연합회 '특검' '거국내각' 등 촉구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2016-11-03 16:38 송고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가 3일 오전 서울 중구의 한 식당에서 '교회협 회원교단장 시국선언'인 '대통령께 드리는 고언'이라는 성명서를 낭독하고 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제공)

'최순실 국정 농단' 사태를 둘러싸고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이하 교회협) 등의 진보적인 종교단체는 물론  한국기독교총연합회(이하 한기총)같은 보수성향으로 분류되는 곳까지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이들은 최순실 처벌이나 청와대 비서진 교체 수준이 아닌 '하야'부터 '특검' '거국내각 구성'까지 촉구하고 있다.  

교회협은 3일 오전 서울 중구 정동 소재의 한 식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회협 회원교단장 시국선언'을 발표했다. '대통령께 드리는 고언(苦言)'이라는 제목의 이 선언문에서 교회협은 박대통령에게 "스스로 손을 묶고 발을 묶어달라"고 촉구했다.

교회협은 "대통령 잘못입니다. 내각에게도, 당에게도, 친박에게도, 비서진에게도, 비선 실세에게도, 최○○ 일가에게도 책임을 마루지 마십시오"라며 "그렇게 청와대 비서진을 교체하고 개각을 하셔도 박근혜 대통령의 잘못이 숨겨지지 않습니다. 오히려 더 큰 잘못을 만드신 것이며 더 많은 죄인들을 만들 뿐입니다"라고 말했다.

교회협은 이어 "교회 자신의 옹위를 위해 권력의 편을 드는, 아니면 아무 일 없는 듯 용비어천가를 불러댄 비굴한 보좌역을 했던 것을 회개한다"면서 '선지자의 역할을 하는 기독교인 본연의 자세'로 돌아갈 것을 약속했다.

이에 앞서 실천불교전국승가회, 대한불교청년회 등 20여 개 불교 단체가 참여하는 ‘불교단체 공동행동’(이하 공동행동)은 지난 1일 서울 조계사 일주문에서 ‘박근혜 대통령 퇴진 촉구 불교계 제 단체 시국선언’ 기자회견을 열었다.

공동행동은 '헌정유린 국민기만 박근혜는 하야하라' 제목의 성명을 발표하고 박 대통령의 퇴진과 최순실 씨에 대한 엄정수사를 촉구했다. 소속 단체들은 "최순실 국정농단 관련자들이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 모든 의혹을 풀 열쇠는 박근혜 대통령"이라며 “박 대통령은 국민의 주권을 무시하고 책무를 방기함으로써 권력을 위임한 국민과 헌법을 스스로 부정했고 이에 대한 반성도 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자격없는 박 대통령의 진정한 참회와 하야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정의평화위원회(이하 정평위)는 '최순실 비선 실세의 국정 농단' 사태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에게 '책임있는 결단'을 촉구하는 시국선언문을 1일 발표했다.

유흥식 주교 명의로 발표한 이 선언문에서 정평위는 "대통령은 국민 주권과 법치주의를 유린한 전적인 책임을 져야"하며 "관련자 전원에 대한 엄정한 수사로 진실을 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 하야 목소리는 진보적인 종교단체에만 그치지 않았다. 한기총 역시1일 이영훈 대표회장 명의의 '우리의 결의' 라는 글에서 '특검' '책임총리제' '거국내각구성' 등을 촉구했다.

한기총은 "특검을 통해 최순실 게이트의 진상을 낱낱이 밝히고 관련자는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엄중 처벌하라"며 "대통령의 남은 기간 국가 안정을 위해 조속한 인적쇄신과 함께 책임 총리제를 실시하고 거국내각 구성에 대한 국민들의 뜻을 반영하여 공백 없는 국정수행이 이뤄지길 제안한다"고 했다.

아울러 "권력 집중구조로 인해 비리가 계속 반복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여야는 정쟁을 멈추고 뜻을 모아 국회 주도 하에 헌법을 개정하여 온 국민에게 신뢰와 지지를 받을 수 있는 법을 만들라"고 촉구했다.


ungaunga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