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광주ㆍ전남

최경환 의원 "김병준, 총리직 반납하라"

(광주=뉴스1) 박중재 기자 | 2016-11-03 15:23 송고
최경환  국민의당 의원 © News1 주기철 기자
최경환 국민의당 의원(광주 북구을)는 3일 "김병준 교수는 스스로 총리지명을 반납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라는 대한민국의 엄중한 사태에서 김 교수가 대통령을 은밀히 만나 총리직을 수락한 것은 매우 유감"이라며 이같이 요구했다.

그는 "국민들은 대통령의 하야를, 국회에서는 여야가 총리는 국회와 상의해 지명해서 이 엄중한 상황을 수습하기를 요청하고 있다"며 "민심과 국회의 요구를 잘 알고 있는 김 교수의 총리직 수락은 상황인식이 박 대통령의 인식과 다른 것이 없다는 반증이다"고 강력히 비판했다.

이어 "일각에서는 이것은 나라를 구하겠다는 충정과는 거리가 멀다. 김 교수의 권력욕, 야심이 꿈틀거린 결과라는 비아냥이 나오고 있다"고 꼬집었다.

또 "김 교수가 임종룡 경제부총리와 박승주 안전처 장관을 추천한 것은 총리 지명자가 국무위원을 제청할 권한이 없는 분명한 헌법위반이다"고 주장했다.

최 의원은 "김 교수는 거국내각구성을 촉구하는 동료 교수들, 거리에서 탄핵·하야를 요구하는 제자들의 외침에 답해야 한다"며 "김 교수는 총리 임명장이 아니라 대통령이 국민 앞에 나와 사과·고백하도록 앞장서야 한다"고 밝혔다.


be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