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대구ㆍ경북

권영진 시장 "국가적 위기에 공직자가 최후 보루"

(대구ㆍ경북=뉴스1) 이재춘 기자 | 2016-11-03 14:59 송고
권영진 대구시장/뉴스1 자료© News1
권영진 대구시장은 3일 "국민이 기댈 수 있는 마지막 보루가 공직자"라며 "소명의식을 갖고 흔들림 없이 굳건히 시정을 추진해 불안과 충격에 빠진 시민들을 위로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순실 게이트'로 인한 국가적 혼란 상황에서 시민들이 불안감을 갖지 않도록 공직자로서의 자세를 주문한 것이다.

권 시장은 이날 열린 정례조회에서 직원들에게 "지난 현대사를 돌이켜보면 6·25 전쟁으로 온 나라가 잿더미가 되는 아픔과 좌절 속에서도 산업화와 민주주의를 일궈냈으며, IMF사태로 경제주권을 잃는 아픔을 겪었지만 우리 국민은 위기를 극복하고 자랑스런 역사를 만들어냈다"며 "이 위기 역시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하며, 새로운 도약의 기회와 전진의 역사로 만들 것"이라고 했다.

이어 "지금 대구는 그동안의 침체된 분위기를 일신하고 희망의 새싹을 키워나가는 중요한 시기를 맞고 있다"며 "국가산업단지 등 새 성장 거점을 조성하고, 물·에너지·의료 등 신성장 산업을 미래 먹거리로 키워나가기 위해 철저히 준비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권 시장은 "시민 안정과 대구의 미래를 위해 필요한 예산이 국회에서 단 1원도 누락되지 않도록 전력을 다하고, 대구와 경북의 상생으로 시·도민에게 희망을 주는 일에도 소홀함이 없도록 해 달라"고 당부했다.


leaj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