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민주당 "'최순실 사태' 4일까지 당론결정…'단계별 요구' 예상

오늘 긴급 의총서 향후 대응방향 논의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박승주 기자 | 2016-11-03 14:38 송고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 도중 의총장을 나서고 있다. 민주당은 의총에서 하야와 거국내각 요구 등을 놓고 당의 공식적인 입장과 대응책을 논의했다. 2016.11.3/뉴스1 © News1 허경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3일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 오는 4일까지 당론을 결정해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이날 국회에서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최순실 사태'에 대한 당의 향후 대응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이재정 원내대변인은 의총 이후 기자들과 만나 "국민 의사와 동떨어지지 않게, 전략적인 것까지 고민해 내일 중지를 모아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들 대부분이 퇴진, 하야, 탄핵이라는 요구를 하고 있는 만큼 (의총장 내에서) 이런 발언이 강성발언으로 느껴지지 않았다"며 "모든 수단이 우리 고려 내에 있고, 국회가 우선적으로 할 수 있는 일에 대한 고민을 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이어 "오늘 (의총) 같은 경우, (시간이) 길어지면서 많은 분들이 이석함에 따라 당 총의라고 하기는 어려워, (의원들에게) 내일 의총장에는 가급적 빠짐없이 참석해달라고 요청했다"며 "내일은 공유되는 최소치에서 당의 의견을 말씀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원내대변인은 그러면서 4일 발표될 '당의 중지'와 관련 "'하야, 탄핵까지는 안 된다'는 그런 건 아니고, 소위 말하는 '단계별 요구'의 모습으로 말씀드리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변인이 언급한 '단계별 요구'는 이날 같은 당 민병두 의원이 제안한 '6개월 거국내각'과 같은 것으로 보인다.

민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친박(親박근혜)계를 제외한 거국내각을 구성해 6개월간 운영하고, 이후에는 대선을 치르자고 말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또 "새누리당에 공개적으로 요구한 바와 같이 긴급현안질의, 국정조사와 병행해, 정치적으로 청와대와 새누리당을 향해 요구할 걸 정리하는 게 내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추미애 대표는 의총 중간 기자들과 만나 의총장에서 탄핵이나 하야에 관한 언급이 있었는지와 의견조율이 됐는지 등에 대해 "(오늘 의총은) 경청하는 시간"이라면서 말을 아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전 대표 또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나는 (의총장에서) 아무 말도 안했다"며 "많은 분들이 의견을 개진하고, 충분히 의견들이 나오니, 나중에 집약된 게 나올 것"이라고만 말했다.




cho117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