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우상호 "김병준, 스스로 수락의사 철회해달라"

"난국 풀어갈 핵심 키워드는 진정성과 소통"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박승주 기자 | 2016-11-03 09:42 송고
2016.11.2/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3일 박근혜 대통령으로부터 전날(2일) 신임 국무총리로 내정된 김병준 국민대 교수를 향해 "스스로 지명을, 수락의사를 철회해달라"고 요청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김 교수가 총리 적임자가 맞는지, 아닌지 논란을 펴고 싶지 않다"며 이렇게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어차피 야(野)3당이 인준을 거부하고, 부결하기로 합의했는데, 굳이 명예를 더럽히면서 총리를 계속하겠다고 할 이유가 없다"며 "남은 절차는 끊임없는 논쟁과 부결절차인데, 굳이 거쳐야겠나"라고 말했다.

이어 "개인적으로 친분이 있기 때문에 그런 선택을 하고 싶지 않다는 점을 인간적으로 말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우 원내대표는 또 '최순실 사태'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 "범죄사실을 특정해 처벌 목적으로 조사하기 때문에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전모를 밝히는데 한계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과거 국회는 주요현안이 있을 때마다 현안질의, 국정조사 등을 병행해왔다. 야(野)3당 합의로 국회 내 긴급현안질의, 국조를 추진하고자 하는데, 여당은 즉각 이 협의에 응해 질의와 국조가 진행되도록 하자"고 제안했다.

우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원내에 이런 자리를 만들어주지 않으면 우리는 바깥에 나가 (국민에게) 직접 보고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우 원내대표는 또 박 대통령을 향해서는 "어제 박 대통령이 기습적으로 국무총리와 일부 내각을 발표했지만, 오히려 국민이 더 분노하고 있다"며 "지금 이 난국을 풀어갈 핵심 키워드는 진정성과 소통"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상황을 제일 잘 아는, 진실을 제일 잘 아는 분이 국민에게 진솔하게 고백해야 한다. '내가 최순실을 위해 안종범 등 참모 통해 기업 모금을 지시했다, 기업인에게도 협조를 당부했다' 진상에 대해 고백하고 사죄해야 한다"며 "진솔한 사죄만이 그나마 분노한 국민을 달랠 수 있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또 "지금은 여야 정치권, 국민들과 소통하지 않은 어떤 해법도 무효"라며 "불통을 소통으로 바꾸겠다는 변화의 진정성을 보여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아무리 권력을 쥔 대통령이라고 해도 국민 민심이 이미 떠나 어떤 동력도 다시 못 생긴다"고 강조했다.




cho117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