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법원ㆍ검찰

정권마다 터져나온 '비선실세' 파문…전철 밟는 朴정권

대통령 친인척·측근들, 실세로 군림하다 구속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 2016-11-03 06:00 송고 | 2016-11-03 09:13 최종수정
'비선 실세 국정 농단' 의혹의 중심에 있는 최순실(60ㆍ최서원으로 개명)씨가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지난달 31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으로 출석하고 있다. /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친인척 비리'가 없을 것으로 기대를 모았던 박근혜 대통령도 최순실씨(60·최서원으로 개명)의 '비선실세 국정농단' 의혹이 제기되며 지지율이 9.2%까지 폭락하는 등 역대 정권의 전철을 밟고 있다.

1987년 민주화 후에도 정권마다 국민의 투표로 선출된 대통령이 아닌 주변의 '보이지 않은 손'이 국정을 농단하는 사례가 발생했다. 이들은 해당 정권 정권 말기나 다음 정권에 이르러 검찰 수사를 받고 구속됐다.

노태우 대통령 당시에는 영부인 김옥숙 여사의 사촌동생 박철언 전 의원이 실세로 군림했다. 그는 노태우 정부 탄생의 공신으로 '제6공화국 황태자'로 불리기도 했다. 하지만 슬롯머신 업자에게 뇌물 6억원을 받은 혐의로 당시 '모래시계 검사' 홍준표(현 경남도지사)로부터 수사를 받고 1993년 구속됐다.

문민정부 시절 김영삼 대통령의 차남 현철씨는 '소통령'으로 불렸다. 회사원이던 그는 정치판에 뛰어들었고 아버지가 대통령이 된 뒤에는 비선보고를 받아보며 사실상 민정수석 역할을 했다.

하지만 한보사태가 터진 뒤 정태수 회장이 5조7000억여원에 달하는 부실대출을 받는 과정에서 돈을 받은 정관계 인사 명단인 '정태수 리스트'가 공개됐다. 현철씨는 66억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되며 대통령 임기 중 아들이 구속된 첫 사례가 됐다.

김대중 대통령 시절에는 '홍삼 트리오' 아들 세명이 모두 비리에 연루됐고 그중 2명이 구치소에 수감됐다.

차남 홍업씨는 각각 이용호 게이트 수사 당시 이용호 G&G그룹 회장으로부터 47억원을 받은 혐의로, 삼남 홍걸씨는 최규선 게이트에 연루돼 체육복표 사업자 선정과 관련 36억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됐다. 장남 홍일씨는 김 대통령 퇴임 직후 나라종금 로비 의혹 사건에 얽히며 1억5000만원을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참여정부 때는 노무현 대통령의 오른팔로 불렸던 이광재 전 강원도지사가 '박연차 게이트'에 얽혀 구속됐다. '봉하대군'으로 불린 대통령의 둘째형 건평씨도 세종증권 인수과정에 개입하고 29억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됐다.

이명박 정권 당시 대통령의 형 이상득 전 의원은 '영일대군' '만사형통' 말까지 나올 정도로 위세를 떨쳤다. '왕차관'으로 불린 박영준 전 지식경제부 제2차관은 '자원외교'를 이끌었고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장은 대통령의 멘토로 불렸다.

하지만 이 전 의원은 저축은행 로비 자금 수수로, 박 전 차관과 최 전 위원장은 파인시티 인허가 비리로 철창신세를 졌다. 이들을 구속시킨 사람이 새롭게 민정수석에 내정된 최재경 당시 대검 중수부장이다.

박 대통령은 측근 비리를 막겠다며 공약으로 특별감찰관 제도를 내세웠다. 하지만 이석수 초대 특별감찰관은 미르·K스포츠 재단 비리와 우병우 전 민정수석 관련 의혹을 감찰하다 '감찰내용 유출' 의혹이 제기돼 사표를 제출했고 청와대는 이를 수리했다.


kuko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