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국민의당 "朴대통령 고백·수사협조·탈당 최우선 돼야"(종합)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대책위 첫 회의
천정배 "진실 밝히는데 최선 다할 것"

(서울=뉴스1) 박응진 기자 | 2016-10-31 15:58 송고
천정배 국민의당 최순실게이트 대책위원장이 3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16.10.31/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국민의당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대책위원회의는 31일 첫 회의를 열어 '최순실 파문'에 대한 진상규명과 대응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작업에 착수했다.

대책위원장인 천정배 전 공동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회의에 참석해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로 국가적으로 큰 위기를 맞았다. 지금은 국민적 역량을 모아 이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고 무너진 나라를 다시 일으켜서 새로운 대한민국의 토대를 구축하는 계기로 삼아야할 때"라고 밝혔다.

그는 "저는 박 대통령께 스스로 진실을 낱낱이 고백하고, 검찰수사를 자청해서 받고, 측근과 관련자들도 수사를 성실히 받게 지시하고, 수사가 제대로 이뤄질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어 달라고 요구한다"며 "대책위는 이 심각하고 엄중한 사태의 본질을, 그 진실을 명명백백히 밝혀내는 데 전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대책위원인 이용호 의원은 "진상규명과 박 대통령의 탈당 후 거국중립내각 구성이 동시에 진행되지 않으면 대한민국이 매우 혼란한 상황에 빠질 수밖에 없다"며 "우리는 한편으로는 진상규명을 하고, 한편으로는 한치 앞도 볼 수 없는 현 정국에서 나름의 로드맵을 만들고 주체가 될 수 있는 기구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대책위원인 박주현 의원은 "박 대통령의 진솔한 고백, 그리고 수사에 대한 적극적인 협조, 새누리당에서의 탈당 등 3가지 문을 거치지 않은 상태에서 인사를 거론하는 것 등은 사태 해결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대책위는 당 비상대책위원회의 자문기구로서 진상조사, 정보취합, 국민여론 수렴 및 보고, 당 지도부에 대한 정국대책 제시 등 임무를 한시적으로 수행한다.

대책위에는 천 전 대표를 포함 원내외 인사 15명이 대책위원으로 참여한다. 대책위원은 조배숙·박주현·최경환·이용주·김관영·이용호·송기석·손금주·황주홍·권은희·이태규·김경진 의원과 문병호 전략홍보본부장, 정두환 전략홍보 수석부본부장이다. 간사는 문 전략홍보본부장이 맡는다.

대책위는 진상규명소위와 정국대책소위로 구성된다. 진상규명소위원장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간사 겸 당 법률위원장인 이용주 의원, 정국대책소위원장은 조배숙 의원이 각각 맡기로 했다. 소위 구성은 천 전 대표와 각 소위 위원장이 위원들의 의견을 취합해 결정하기로 했다.    

대책위는 소위별 회의와 전체 회의를 격일로 진행하고, 월·수·금요일은 전체회의, 화·목요일은 소위별 회의를 가질 예정이다. 다음달 1일 오전 10시에는 문 전략홍보본부장의 발제로 전체회의를 진행하기로 했다.





pej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