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민주-국민, '최순실 정국' 대응 연일 엇박자…공조 '삐걱'

특검-거국내각-영수회담 등 제안 놓고 신경전

(서울=뉴스1) 김현 기자, 서미선 기자, 박승주 기자 | 2016-10-31 15:07 송고 | 2016-11-04 09:29 최종수정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오른쪽)와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왼쪽). 2016.10.21/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이 '최순실 국정개입' 파문을 둘러싼 전략적 대응에 있어 계속 엇박자를 내고 있다.     

민주당과 국민의당은 이번 파문에 대해 "범민주세력의 단일한 대응"(추미애 민주당 대표), "철저한 야권 공조"(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를 외치고 있지만, 각자 제시한 대응책을 놓고선 연일 불협화음을 내고 있어서다. 

양측 모두 정국의 주도권을 쥐려는 제1야당인 민주당과 제3당으로서 존재감을 부각시키려는 국민의당간 기싸움으로 해석된다.    

양측의 신경전은 청와대 문건유출 의혹보도로 파문이 확산되던 지난 26일 민주당이 긴급 의원총회에서 특검을 당론을 채택하면서부터 표면화됐다. 

당시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은 새누리당이 민주당이 주장한 특검을 곧바로 수용하자, "새누리당에서 특검을 수용한 것은 다분히 대통령을 보호하려는 정략적인 호도책"이라며 "민주당의 특검 제안도 취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국민의당의 반대에도 지난 27일 '특검 도입' 협상에 나섰다가 새누리당이 특검후보추천위의 추천을 받아 대통령이 최종적으로 특검을 임명하도록 하는 상설특검법에 따른 특검을 고수하자, 이튿날인 28일 △새누리당의 대국민 석고대죄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의 사퇴 △최순실 부역자의 전원 사퇴 등 3대 선결조건을 내걸고 협상 중단을 선언했다.    

'거국내각 구성안'에 대해서도 의견이 엇갈렸다. 문재인 전 대표를 필두로 민주당 내에선 정국 수습을 위해 '거국중립내각 구성'을 주장하는 목소리가 컸지만, 전날(30일) 새누리당이 '거국 내각'을 수용하고 나서자 민주당은 "새누리당이 거국내각을 주도하는 것은 최순실 게이트를 덮자는 것"이라고 한발 물러섰다.  

이를 두고서도 박 위원장은 31일 페이스북을 통해 "다행히 민주당에서 거국중립내각 제안을 취소했지만, 참 요즘 민주당이 너무 헤맨다"고 비판했다. 

이와 관련,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이날 여의도 새누리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에서 "야당은 자기들이 먼저 제안한 거국내각을 우리 당이 수용하니까 바로 걷어차는 딴죽걸기, 갈지자 행보를 보이고 있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반면, 민주당은 국민의당이 이날 정국 해법으로 박 대통령의 탈당과 함께 박 대통령과 3당 대표간 영수회동을 제안한 데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우상호 민주당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박 위원장의 영수회담 제안에 대해 "우리와 얘기된 것은 없다. 때가 되면 봐야지만, 지금은 아닌 것 같다. 혐의자랑 만나서 뭘 얘기하느냐. 정리가 좀 돼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박 위원장은 이날 뉴스1과 통화에서 민주당이 이날 '별도특검' 도입을 위한 재협상에 나서기로 입장을 변경한 데 대해 "특검 협상 재개에 대해 민주당과 얘기한 적이 없다"며 기존 '(先) 검찰수사-後 별도특검' 입장을 고수했다.


gayunlo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