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뭐하자는 거냐" 정진석에 국회의장-3당 원내대표 회동 결렬

정진석 "하야, 탄핵 정국 하겠다는 거냐" 강력 항의
2野 원대 "갈등 풀어야 할 여당 원내대표가…" 비판

(서울=뉴스1) 최종무 기자, 김정률 기자, 박승주 기자 | 2016-10-31 11:58 송고 | 2016-10-31 13:39 최종수정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31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의장-여야 3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야당에 항의하며 의장실을 나가고 있다. 2016.10.31/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정세균 국회의장과 여야 3당 원내대표의 31일 회동이 시작조차 하지도 못하고 파행으로 얼룩졌다.

이날 회동은 정 의장과 정진석 새누리당,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정국 최대 현안인 '최순실 국정개입 파문'과 관련 국회 차원의 대응책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지만,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최근 야당의 태도에 대해 강하게 항의를 하면서 자리를 박차고 나가 논의가 이뤄지지 못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어제 저희 당에서 야당이 제안한 거국내각안을 대통령께 건의드렸다. 여야가 인정하는 중립적 인물로 내각을 맡겨 국정을 안정시켜야 된다는 충정에서 비롯된 결정이었다"며 "그런데 그 이후 야당의 반응을 보고 놀랐다. '일고의 가치 없다' '꼼수다'… 도대체 어떻게 하자는 거냐"고 비판했다.

그는 "청와대와 정부와 당에 책임이 있는 것 안다"며 "그러나 야당도 국가적 위기를 수습하는데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줘야 하는 게 아니냐. 국가적 위기를 볼모로 해서 정치 공세적 자세로 일관해서야 되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 원내대표는 "거국내각구성, 개헌특위, 특검 등 야당의 모든 제안을 예외 없이 수용했는데 즉시 걷어찬 이유가 뭐냐"며 "국정, 나라를 어떻게 하냐. 대통령을 끌어내리겠다는 거냐. 하야, 탄핵 정국으로 하겠다는 거냐"며 의장실을 나가버렸다.

이 과정에서 정 원내대표와 우상호 원내대표 간 설전이 벌어지기도 했다.

우 원내대표가 "오자마자 정신 못 차리고 정치공세야"라고 비판하자 정 원내대표는 "정신 못차려? 정치공세? 정치공세 누가 먼저 했느냐"며 "우리는 다 수용했으니 (야당에서) 답을 달라. 더 이상 받아드릴 내용도 제안할 내용도 없다"고 맞받아쳤다.

정 원내대표가 회동장을 떠나면서 결국 회동은 종료됐다.

이에 박지원 원내대표는 "정진석 원내대표가 불만이 있더라도 언론 앞에서 또 의장 앞에서 이렇게 이야기를 한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갈등을 풀어야 할 여당의 원내대표가 갈등을 조장해가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언급했다.

박 원내대표는 "야당 마저도 이 정국을 이렇게 갈등으로 계속 가야 하느냐 하는 문제에 대해서는 깊이 고민했다"며 "(이번 사태와 관련) 민주당은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진상조사위 구성, 우리는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대책위를 구성했다는 말씀을 나누고 여당의 태도변화를 지켜보고 내일 오전 10시 30분에 3당 원내대표 회담을 갖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우상호 원내대표도 기자들과 만나 "(정 원내대표가) 대화하러 들어온거냐, 아님 쇼하러 왔냐. 말도 하기 싫다"며 "뭐 설명도 안하고 나가버리는 사람이 어디있나"고 언급했다.


ykjm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