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민주당, 특검·거국내각 잇단 철회…박지원 "너무 헤매"

民, 인사정국 매몰·공동책임 등 우려해 철회한 듯

(서울=뉴스1) 박응진 기자 | 2016-10-31 11:47 송고
 

더불어민주당이 '최순실 게이트'로 인한 국정공백 해소를 위한 방안으로 제안했던 거국중립내각 구성 등에 대한 잇단 철회 입장을 밝힌 배경에 관심이 모아진다.

추미대 대표는 전날(30일) 긴급 최고위원 간담회에서 새누리당이 거국중립내각 구성을 제안한 데 대해 "오물 같은 그런 데다가 다시 집을 짓겠다는 말이냐"라며 강하게 비판했고, 윤관석 수석대변인은 "일고의 가치도 없다"고 밝혔다.

민주당의 이런 반응은 현 정국이 거국중립내각으로 인해 '인사 정국'으로 바뀌어 최순실 파문이 관심에서 멀어지면 제대로 된 진상규명이 안 될 수도 있다는 관측에 따른 것이다.

여야가 합의를 전제로 한 총리 인선 등을 함께 논의하게 되면 야당이 주도권은 확보하지 못한 채 최순실 정국에 대한 책임만 공동으로 지게 되는 상황이 될 수도 있다는 우려도 있다.

반대로 지리멸렬해진 새누리당이 총리 인선 논의를 통해 다시 구심점을 확보할 가능성도 있다. 새누리당이 전날 거국중립내각을 제안하며 김종인 전 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 손학규 동아시아미래재단 상임고문 등을 거론하자 한때 야권이 술렁이기도 했다.

문재인 전 대표 대변인격인 김경수 민주당 의원도 전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새누리당이 진실규명을 방해하듯이, 뒷전으로 미루려고 하는 식의 거국내각은 말이 되지 않는다"라며 기존 입장에서 벗어나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문 전 대표 측은 "총리를 누가했으면 좋겠다는 식으로 새누리당이 나서서 거국내각을 주도하겠다는 것은 일종의 짝퉁 내각을 만들어 최순실 게이트를 덮겠다는 의도"라고 반발했다.
 

이에 문 전 대표가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 중 처음으로 거국중립내각을 제안했다가 새누리당에게 되치기를 당했다는 당내 비판이 일어 당분간 문 전 대표이 위축될 것이라는 관측도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다.

이와 함께 앞서 별도특검을 제안했던 민주당은 상설특검을 주장한 새누리당을 향해 △새누리당의 대국민 석고대죄 △우병우 민정수석의 사퇴 △최씨 부역자의 전원 사퇴 등을 요구하며 새누리당과의 특검 도입 협상을 중단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국민의당은 특검과 거국중립내각을 먼저 제안했던 민주당을 우회적으로 비판하면서도 현재는 두 당이 같은 입장을 갖고 야권 공조를 이루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3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다행히 민주당에서 거국중립내각 제안을 취소했지만, 참 요즘 민주당이 너무 헤맨다"며 "국민의당과 저는 분명하게 선(先) 최순실-박근혜 게이트 수사와 대통령의 (새누리당) 탈당, 후(後) 거국중립내각 구성"이라고 밝혔다.

안 전 상임 공동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 종료 후 기자들과 만나 거국중립내각에 대해 "문 전 대표께서 거국내각을 말씀하셨을 때 저는 그것은 가능하지 않다고 판단했다"며 "그래서 제가 그 다음날 제안한 게 여야 합의 총리"라고 말하기도 했다.

김성식 정책위의장은 이날 오전 브리핑을 통해 "국민의당은 특검·중립내각 논의할 때 비교적 혼선 없이 일관되게 이야기했다"며 "저희는 정확히 전제가 무엇인지 이야기를 쭉 해왔다"고 설명했다.

박 위원장은 또 "특검에 대해서는 민주당이 제안했다가 하지 않겠다고 해서, 민주당 방침을 얘기하는 것은 아니지만 우리가 그렇게(검찰수사가 미진하면 특검과 국정조사를 실시하기로) 교감됐다는 것만 말씀 드린다"고 덧붙였다.


pej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