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새누리 '격랑 속으로'…비박 勢 결집 "지도부 사퇴" 촉구

비박 41명 긴급회동…연판장 착수·의총 소집 요구도
초·재선 등도 소장 모임 결성해 "지도부 사퇴" 성명

(서울=뉴스1) 곽선미 기자, 김정률 기자, 이정우 기자 | 2016-10-31 11:40 송고
김무성, 나경원, 정병국, 강석호 의원 등 새누리당 비박계 의원들이 3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비선실세 의혹 등 정국 현안 논의를 하고 있다.  2016.10.31/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새누리당이 요동치고 있다. 최순실 국정 개입 파문으로 절체절명의 위기에 처한 새누리당은 31일 비박(非박근혜)계 50여명이 세(勢) 결집을 시도하며 지도부 총 사퇴를 주장하는 등 한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격랑 속으로 빨려들어가고 있다.

비박 및 탈박(脫 친박)계 의원들은 이날 오전 7시30분부터 1시간30분가량 긴급 회동을 갖고 현 시국을 수습하기 위한 대응책을 논의한 뒤 지도부 총 사퇴 촉구를 결의했다.

회동에는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와 정병국·나경원·김용태·김성태·김학용·김세연·이혜훈·이진복·강석호(현 최고위원) 의원 등 총 41명이 참석했다. 이 자리는 비박계 3선 김학용 의원이 주도한 것이라고 회동 직후 황영철 의원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특히 긴급 회동에 탈박으로 알려진 이학재 의원과 그간 친박(親박근혜)계로 분류된 이만희, 함진규 의원도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더욱이 황영철 의원은 브리핑에서 "어제까지 참석 혹은 (회동 결과에) 동의하겠다고 밝힌 이는 54명에 달한다"고 밝혔다. 50여명이 넘는 비박 및 탈박 인사들이 지도부 총 사퇴에 뜻을 함께 하고 있는 것이다. 현 새누리당 의원들이 129명임을 감안하면 적지 않은 숫자다.

이들은 긴급 회동에서 참석자들은 "지금의 친박 중심 지도부는 최순실 국정 농단을 막지 못한 책임이 있다"는 점에 대체로 공감을 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비박계 한 핵심 의원은 최근 뉴스1과의 통화에서 "국회에서 거국내각 등을 본격 논의하기 위해선 당 지도부 사퇴가 선행돼야 한다"며 "여야가 논의하는 과정에서 국민과 야당이 현재의 친박 중심 지도부를 인정하겠는가"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회동 직후 지도부 사퇴를 촉구하는 연판장 서명에도 착수했다. 전날(30일) 여당 일각에서 의원총회 요구가 제기됐으나 아직 열리지 않고 있는 데 대해서도 이들은 "의총을 즉각 열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요동치는 분위기 속에서 초·재선들도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다. 비박계 3선인 김세연·김영우 의원 등과 '최순실 사태 진상규명과 국정 정상화를 위한 새누리당 국회의원 모임'을 결성해, 이날 오전 성명을 내고 "청와대 눈치만 보는 당 지도부는 책임을 통감하고 즉각 총사퇴해야 한다"고 밝혔다.

현직 의원 21명이 참여한 이 모임에는 현재 새누리당 대변인을 맡고 있는 김현아 의원을 비롯해 오신환·송석준 의원 등 초선들과 재선 경대수·박인숙·오신환·하태경 의원 등이 이름을 올렸다.

무엇보다 그동안 범(凡) 친박계로 분류된 유의동·김현아·성일종·송희경·정유섭 의원 등이 참여, 탈박을 선언하는 듯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결국 비박계와 탈박계까지 합쳐 새누리당 절반 이상이 당 지도부 사퇴를 촉구하며 새누리당이 거듭나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선 셈이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새누리당이 청와대와 선을 그으며 본격적으로 '홀로서기'에 나섰다는 분석도 나온다.

당내 강경 기류에 새누리당 지도부도 사태를 예의주시하는 분위기다.

당 지도부 중 유일하게 비박계인 강석호 최고위원은 비박 긴급 모임에 참석한 직후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현 지도부로는 사태 수습이 어렵다는 것이 대다수 여론"이라며 지도부 사퇴를 공식 거론했다.

이에 최고위원들은 최고위 회의 직후 비공개 회의를 이어가며 당내에서 쏟아지는 지도부 동반 사퇴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친박계 조원진 최고위원은 기자들과 만나 "사퇴 요구를 충분히 이해하고 있다"면서도 "지도부는 사태를 수습하는 게 우선"이라며 사실상 거부하는 입장을 보였다.

앞서 이번 사태와 관련해 '자리에 연연하지 않는다'고 했던 정진석 원내대표는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지도부 거취를 묻는 질문에 "모르겠다"고만 짧게 답했다.




gs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