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광주ㆍ전남

정의화 전 의장 “지금은 거국내각 필요한 상황”

대통령 하야·탄핵엔 부정적…“헌법 따라야”
다음주 손학규 전 고문 만날 예정

(광주=뉴스1) 박영래 기자 | 2016-10-31 11:20 송고 | 2016-10-31 11:25 최종수정
정의화 전 국회의장이 31일 오전 광주 광산구 송정역에 도착해 '최순실 게이트' 관련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6.10.31/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지금 거국내각 구성은 필요한 상황이라고 보고, 대통령이 현행 헌법에 기반한 이상적인 대안을 찾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정의화 전 국회의장은 31일 뉴스1과 인터뷰를 갖고 '최순실 게이트' 등 현 정국 해법과 관련해 이렇게 밝히며 "대통령께서 국민들의 마음을 잘 읽어야 한다"고 말했다.

목포에서 강연을 위해 이날 오전 KTX를 이용해 광주송정역에 도착한 정 전 의장은 대통령 하야를 요구하는 국민들의 목소리와 관련해서는 "또 다른 혼란을 불러올 것"이라며 반대 의견을 내놨다.

그는 "하야나 탄핵 요구는 또 다른 혼란을 일으킬 수 있다. 그래서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며 "때문에 정치권에서 하야를 이야기하는 사람은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른바 '정상지대론'을 내걸고 활발한 행보를 보이고 있는 정 전 의장은 이와 관련해 "손학규 전 민주당 고문이나 정운찬 전 총리 등과 공감대를 형성해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정 전 총리와 많은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고, 다음주에는 손 전 고문과 만날 예정"이라며 "대한민국이 미래로 가기 위해서는 정치에 새로운 변화와 틀이 필요하다는 데 서로 공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내년 대선과 다음 지방선거, 총선을 위해 대한민국에 최초의 디지털정당이 탄생하는 데 기여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정 전 의장은 이날 오후 목포해양대에서 교수와 학생을 대상으로 '꿈을 가지고 미래를 대비하자'를, 이어 목포한국병원에서는 '한민족의 미래와 화합정치'를 주제로 강연할 예정이다. 이어 1일에는 고흥으로 이동해 명예고흥군민상을 수상한다.


yr2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