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국민의당, 先수사-탈당-영수회담 거국내각 구성 기조 확정

진상규명 및 진정어린 대국민사과 요구·야권공조 방침

(서울=뉴스1) 박응진 기자 | 2016-10-31 11:11 송고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31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6.10.31/뉴스1 © News1 허경 기자

국민의당은 31일 현 정국의 최대 현안인 '최순실 게이트'에 대응하기 위해 당내에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위원장에 천정배 전 공동대표를 임명하기로 했다.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브리핑을 통해 이처럼 밝혔다. 위원은 천 전 대표와 박 위원장이 논의해 선임하기로 하고, 대책위는 매일 정보 공유를 하면서 당의 대응방안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국민의당은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에 대한 철저한 검찰수사와 진상규명 △박 대통령의 진정성 있는 대국민사과 및 검찰수사에 적극 협조 △3당 대표와 박 대통령의 영수회담 및 대통령의 새누리당 탈당과 거국중립내각·개헌 논의 △야권 공조로 현안 대처 등 4가지를 최순실 정국에 대한 당의 기조로 삼았다.

박 위원장은 새누리당이 제안한 거국중립내각에 대해 "선(先) 철저한 수사, 대통령의 탈당, 그리고 후(後) 처리의 방안으로 거국내각을 3당과 대통령의 협의 하에 구성해야 한다"며 선결조건들을 내걸었다.

정치권과 시민사회 일각에서 제기되는 박 대통령의 하야·탄핵에 대해서는 "많은 국민들이 헌정 중단을 원하지 않고 있기 때문에 대통령은 지금 광화문 촛불부터 전국으로 번지는 촛불을 직시하시고, 적절한 대책을 강구하도록 촉구한다"며 "우리 당도 예의주시한다"고 유보했다.

특히 영수회담과 관련해서는 "오늘 10시45분에 국회의장님과 3당 원내대표가 만나니, 거기서 논의도 되겠지만 물밑에서 약간의 대화가 있었다는 것을 부인하지 않는다"고 가능성을 내비쳤다.

또한 "지금 모든 언론이나 국가원로들도 이런 때일수록 대통령과 3당 대표가 회담해서 (정국 해법의) 방향을 제시하라는 것이 있기 때문에, 대통령이 현안을 타개하기 위해서는 거부하지 않을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또 "만약 검찰 수사가 미진하면 특검과 국정조사를 한다"며 재차 현 시점에서의 특검 논의에 선을 그었다. 그는 이에 대해 민주당도 같은 입장이라고 전했다.


pej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