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안철수 "문재인 제안 거국내각 불가능하다고 판단"(종합)

"檢, 증거인멸 시간 줘…대통령 명목상으로만 존재"
"사적집단이 공적시스템 붕괴…국민모욕·국가횡령건"

(서울=뉴스1) 박응진 기자, 서미선 기자 | 2016-10-31 10:33 송고 | 2016-10-31 11:00 최종수정
 

안철수 국민의당 전 상임 공동대표는 31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최순실 파문'으로 인한 국정공백 해소 방안으로 제안했던 거국중립내각에 대해 "문 전 대표께서 거국내각을 말씀하셨을 때 저는 그것은 가능하지 않다고 판단했다"며 "그래서 제가 그 다음날 제안한 게 여야 합의 총리"라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 종료 후 기자들과 만나 "거국내각을 하려면 여야가 다 모여 어느 장관은 어느 당에서 추천하는지, 이런 합의들이 있어야 하지만 그게 지금 현실적으로 이뤄지기 굉장히 어렵다"며 "따라서 저는 여야가 합의한 총리를 뽑고, 청문회 등을 통해 국회에서 검증하는 것이 훨씬 더 현실적인 방법이라고 말씀드렸다"고 밝혔다.

그는 "내치는 총리가, 외교는 대통령이, 그런 역할분담도 현실적으로 가능하지 않은 상황이라고 판단한다"며 "왜냐하면 지금 외국에서 (박 대통령을) 더 이상 대한민국 대표로 인정하지 않는다면 실질적으로 외교공백이 생기는데, 14개월을 외교공백 상태로 두기에는 국제정세가 너무나 엄중하다"고 설명했다.

'내각에 대한 임명권도 안 전 대표가 제안한 총리가 가져가야 된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그렇다. 원래 헌법에 규정된대로 총리가 추천하도록 하자는 게 제 제안"이라고 답했다. 그는 황교안 총리의 즉각 해임도 제안했다.

안 전 대표는 또 회의에서 '최순실 게이트'에 대해 "사적 집단이 대한민국의 공적 시스템을 무너뜨렸다"며 "이번 사건은 대한민국 국민이라는 사실을 부끄럽게 만든 국민모욕 사건이자, 국민세금을 아무 권한 없는 비선이 임의로 농단한 국가횡령 사건"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번 국정붕괴 사건, 헌법파괴 사건을 해결하는 첫걸음은 진상규명"이라면서 "검찰의 성역 없는 수사, 박 대통령이 수사에 적극 협조해 진실을 밝히겠다는 의지 표명 및 청와대 압수수색에 협조 등이 보장되지 않으면 어떤 해결책도 모략적 수사에 불과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또 "검찰은 최씨에게 오늘 오후 3시 소환 때까지 하루가 넘는 증거인멸 시간을 줬다"며 "이 나라를 송두리째 무너뜨린 범죄자를 공항에서 체포 안 한 이유가 무엇인가. 이 나라의 사법정의는 어디에 있느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지금 우리에게 명목상 대통령은 있지만 실질적 대통령은 존재 안 한다"며 "대통령의 본질은 공공의 안녕과 공적이익을 위해 봉사하는 것이다. 본질이 사라지면 실체는 사라진다. 그 공적 본질이 송두리째 파괴되면 대통령은 실질적 권한을 행사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안 전 대표는 새누리당이 거국중립내각을 제안하며 총리 후보로 김병준 국민대 교수를 거론한 데 대해 "이번 한주 동안 여러가지 논의와 대화를 하기로 했다. 그리고 지금은 지난 주에 비해서는 시국이 너무나 엄중하기 때문에 이런 부분들을 내부적으로 잘 소통해서 일관되게 (당의 총론을 모아) 추진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pej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