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이대 학생들 "최순실 딸 특혜 의혹…총장 사퇴해야"

(서울=뉴스1) 윤수희 기자 | 2016-10-17 13:06 송고
(이화여대 총학생회 페이스북) © News1


최순실씨 딸 정모씨(20)에 대한 의혹에 대해 학생들이 최경희 총장의 해명을 요구하며 이사회의 총장 해임을 촉구했다.

이화여대 총학생회는 17일 낮 12시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대 정문에서 '최순실 딸의 부정입학 및 학사 특혜 규탄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학생들은 "특기자 전형 종목 추가와 그 혜택을 본 것이 단 한 명이고 입학처장이 '금메달 한 사람 뽑으라'고 암시하는 등 입학 과정에서의 부정이 확실해졌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씨는 승마대회를 이유로 전체 학기 수업을 불참하고도 학점을 인정받았고, 학교는 계절학기 수업 당시 가이드를 붙여주는 등 엄청난 호의를 제공했다"며 "학사관리에 철저하기로 유명한 이화여대에서 특혜를 제공한 것은 그 학생이 비선실세의 자녀였기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학생들은 "불통과 여러 비민주적인 행태를 넘어서 각종 비리까지 저지른 최경희 총장이 본 사태에 대한 모든 책임을 져야 한다"며 교육부의 감사 및 총장과 학교 당국의 사과, 최경희 총장의 해임을 촉구했다.

최은혜 총학생회장은 "체육특기생이라주어진 특혜라고 하지만 선수 학생들은 학사일정이 너무 빡빡하고 안 봐줘서 선수를 조기 은퇴하기도 한다"며 "연일 의혹이 이어지는 이유는 학교가 제대로 된 해명을 하지 않고 이 사태를 위한 명목적 해명만 하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신지후 동아리연합회 회장은 "최근의 의혹은 총장이 얼마나 비도덕적으로 학교를 운영했는지 여실히 보여준다"며 "총장은 학생이 열심히 노력해도 정당한 학점을 만들지 않고 대학 안에서 불평등이 퍼지도록 일조했다"고 주장했다.


ys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