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박지원, '회고록 논란'에 "대통령도 국회도 국민 바라봐야"

'송민순 회고록' 논란 입장 밝혀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 2016-10-16 15:28 송고
2016.10.14/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16일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이 발간한 회고록으로 촉발된 북한인권결의안(이하 결의안) '기권' 논란과 관련 처음으로 입을 열었다.

국민의당은 지난 14일 해당 문제가 불거진 이후, 언급을 자제해왔다.

박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저는 당시 상황과 배경을 잘 모르기에 어제 김성식 정책위의장과 협의, 외교·국방 전문위원께 팩트 파인딩을 하도록 지시했다. 국민의당 공식입장은 보고를 받고 밝히려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그러나 현재 송 전 장관의 저서 내용이나 당시 대북관계를 고려할 때, (북한과의) 외교적 협의는 능하지만, 만약 (북으로부터) 지시를 받았다면 주권국가로서 적절치 못한 것 같다"며 "저도 대북 대화론자이고, 특히 6·15남북정상회담 특사로 그후에도 수차 북한을 방문해 대화·협상을 했지만, 이런 사례는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더욱 유감스러운 일은 서거하신 노무현 대통령님께 책임을 전가하는 듯한 발언은 삼가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며 "또한 집권여당도 틈만 생기면 색깔론 구태를 재현하며 북과 내통했다는 등의 공격은 지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 위원장은 이어 "과연 새누리당 지도부가 대통령께 미르·K스포츠재단, 우병우, 최순실 등 현안에 대해 한마디라도 진언을 했는지 묻는다"며 "국면 전환을 위해 고장난 유성기는 이제 끝내라고 충언드린다"고 강조했다.

박 위원장은 또 "새누리당 지도부가 할 일은 대법원 확정 판결로 이미 밝혀진 사실을 왜곡해서 청문회를 하자고 주장할 일이 아니고, 국감 증인을 떳떳하게 채택해야 한다"며 "국민은 국회를 끝없이 비난한다. 만약 이렇게 야당을 몰아붙이면 예산, 헌재소장과 재판관, 대법관과 대법원장 등 여야 협력이 어느 때보다 절실한 예산국회가, 내년 대선을 앞둔, 내년도 국회가 정상적으로 운영될까 걱정이 앞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대통령님도, 국회도, 국민을 바라보자고 거듭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cho117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