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우상호 "'정권들러리' 전경련 진술 거부…그대로 둘수 없어"

"中 불법조업 관련 어이없는 이야기 반복…규탄"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박승주 기자 | 2016-10-13 09:51 송고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3일 미르·K스포츠재단 모금을 주도해 논란의 중심에 선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를 향해 해체 수준의 개혁을 밟아야 한다면서 허창수 전경련 회장이 이에 직접 나서라고 촉구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어제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 이승철 전경련 상근부회장이 출석했지만 '수사 중 사안이라 말할 수 없다'는 얘기만 앵무새처럼 되뇌고 돌아갔다"며 "이 부회장이 조사를 받는 피의자가 아니라면 수사 중이라 말할 수 없다는 건 진술거부에 해당된다"고 지적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어 "전경련이 기존에 해왔던 행위를 개선하고 개혁하겠다는 취지의 발언이 거의 없고 반성도 없이 오로지 정권에 피해가 갈 진술을 철저히 거부한 정권 들러리로서의 상근부회장의 모습만 보였다"며 "저런 전경련의 모습을 그대로 방치할 수 없다는 것이 더민주의 공식입장"이라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경제단체로서의 순기능을 발휘하지 않고 정권이 시키는 일만 대행하는 대행업체로서 전락한 전경련의 모습을 그대로 놔둘 수 없다"며 "해체에 준하는 개혁수순을 밟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특히 이 부회장은 상당히 심각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는 행위를 했음에도 어제 전혀 반성과 새로운 개선 방향을 제시하지 못했다"며 "전경련 수장인 허 회장에게 요청한다. 더 이상 상근부회장 농단에 이용당하지 말고, 전경련 개혁에 직접 나서달라.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와 함께 "중국정부와 중국정부 입장을 대변하는 일부 중국매체가 최근 중국어선과 한국 단속해경과의 문제에 대해 어이없는 이야기를 반복하고 있다"며 "만약 한국 어선이 중국 영해에서 중국경비정을 침몰시켰다면 중국정부가 저런 식의 태도가 나올 수 있겠나. 입장을 바꿔 생각해보라"고 말했다.

이어 "국제법 정신에도 맞지 않고, 한중관계 악영향을 미치는 중국의 태도를 규탄한다"며 "환구시보의 보도도 한중관계를 정상적으로 발전시켜나가려면 먼저 타국 영토를 침범한 중국어선에 대한 경고부터 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우 원내대표는 의혹 중심 인물인 최순실씨의 딸 입학을 놓고 논란이 일고 있는 이화여대에 대해 "이대는 대민 대표 명문사학이다. 이 문제에 대해 이렇다 할 제대로 된 해명을 내놓지 않고 시간을 끄는 데 대해 유감"이라며 교육부에 감사 착수를 요구했다. 


cho117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