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추미애 "보복성 야당탄압…대선승리해 정의 세울 것"

"최순실·우병우 사건 덮기 위한 치졸한 정치공작"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박승주 기자 | 2016-10-13 09:01 송고 | 2016-10-13 09:34 최종수정
2016.10.10/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3일 검찰이 4·13총선 관련 공직선거법 위반 공소시효가 마무리되기 전날(12일) 자신을 포함한 자당의원들을 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한 데 대해 "최순실·우병우 사건을 덮기 위한 물타기, 치졸한 정치공작이자 보복성 야당탄압"이라고 비판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긴급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참으로 유감스러운 아침이다. 박근혜 정부의 검찰이 저를 포함한 더민주 소속의원들을 물불 가리지 않고 마구잡이로 기소했다"며 "정작 기소해야할 사람들은 따로 있는데, 국민들은 다 알고 있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어 "제1야당 대표조차 기소한 것을 보면 검찰은 더 이상 국민의 검찰이 아니라 정권의 시녀로 전락해 막 가기로 한 모양"이라며 "제 경우에는 2003년, 이미 13년 전, 12월6일 법원행정처장과의 면담에서 제 지역구(광진구)에 있는 동부지법 존치 요청을 말씀드렸고, 당시 공감을 표시해줬고, 그런 방향으로 일이 진행됐다. 이건 분명한 사실"이라고 말했다.

추 대표는 "그런데 검찰은 20대 총선에서 지역 공약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이런 면담이 있었다는 걸 사진을 설명하면서 말한건데, 짜맞추기식으로 며칠 전부터 언론에 흘리더니 어이없게도 허위사실 공표라고 저를 기소했다"며 "이것이야말로 허위 조작 기소다. 명백한 검찰의 기소권 남용"이라고 지적했다.

추 대표는 그러면서 "이런 걸 보면서 땅에 떨어진 검찰개혁이 국정 제1과제이어야 한다는 생각을 안할 수 없다"며 "저는 법에 따라 당당히 응하겠다. 그러나 법을 빙자해 정권비리를 감추려한다면 절대로 좌시하지 않고 단호히 맞서 싸우겠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어 "반드시 대선에서 승리해 정의를 바로세우고, 이 땅에 검찰을 국민에게 돌려드리겠다"고 말했다.


cho117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