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여야, 우병우·안종범·최순실 증인협상 '최강' 힘겨루기(종합)

野 "운영위에 靑 민정-정책조정수석 반드시 출석해야"
與 "최순실에 왜 그리 목을 매느냐"

(서울=뉴스1) 김현 기자, 김정률 기자, 조규희 기자, 이정우 기자 | 2016-10-11 15:25 송고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새누리당 김도읍, 국민의당 김관영 원내수석부대표(왼쪽부터). 2010.10.10/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여야는 11일 오후 예정된 국회운영위원회 기관증인 출석 및 일반증인 채택 협상을 둘러싸고 팽팽한 신경전을 벌였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등 야당은 "운영위에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과 안종범 정책조정수석은 반드시 출석해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특히 야당은 여당의 증인채택 거부시 국회 상임위원회 재적의원 중 5분의 3이상이 찬성할 경우 여야 합의 없이도 법안처리가 가능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발동을 거론하는가 하면 새해 예산안 심사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여당을 압박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국회가 의결한 기관증인은 여야 간사 간 합의로 불출석을 양해하지 않으면 출석이 의무다. 국회법 정신이고 국정감사법 정신"이라며 "21일 운영위에 민정수석이 반드시 출석해야 한다. 만약 국회의 결정사항을 따르지 않으면 명백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완주 더민주 원내수석부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이번 20대 국감의 최종전은 운영위에서 해야 된다. 우 수석과 안종범 정책조정수석은 협상대상이 아니고 기본"이라며 "법안에 대한 안건조정위 회부는 이해가 되지만 어떻게 증인에 대해서 요구할 수 있느냐. 우리도 한계치가 온다. 우리도 칼이 없는 게 아니다. 패스트트랙이 이론적으로 가능하다는데 실제화 될 수도 있다"고 엄포를 놨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회의에서 “창조경제에 대한 의혹과 우려들이 속속 드러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집권여당에서 진실을 밝히는데 협조하지 않는다면 박근혜정부의 창조경제는 사망선고를 받게 될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박 위원장은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운영위 국감 보이콧 사태로 이어지면 청와대 예산 심의 보이콧으로 이어질 경우도 있다”고 경고했다. 

반면, 여당은 기관증인인 우 수석은 별론으로 하고, 미르-K스포츠재단 관련 전국경제인연합 이승철 상근부회장과 의혹의 중심인 최순실·차은택씨 등에 대한 일반증인 채택을 적극 방어할 태세를 보였다.

아울러 정세균 국회의장 부인의 소비 습관과 관련해 현대백화점 사장의 증인 출석을 요구하고 나서 협상 난항을 예고했다.

김도읍 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국감대책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야당의 최순실·차은택의 증인 출석 요구에 대해 "최순실이 누군데 왜 그리 목을 매느냐"고 쏘아붙였다.

김 원내수석은 "이승철 전경련 부회장보다는 저쪽(야당)에서는 최순실과 차은택을 얘기하더라. 이 부회장에 대해서는 얼핏 얘기했다"며 "어제 수석회동에서는 이승철, 차은택, 최순실 3명을 얘기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모든 상임위에서 (증인 채택을) 안 받아줬는데 그래도 원내수석이라는 사람이 덜렁 받아주면 간사들에게 맞아죽는다"며 수용 불가 분위기를 전했다.

아울러 "우리는 현대백화점 (사장의 증인 출석을) 요구할 것이다. 이건 야당에서 받아줄 것"이라고 야당을 압박했다.




gayunlo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