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김호중 측 "교통 사고 후 음주 측정한 시기는 다음날 오후"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2024-05-15 06:00 송고 | 2024-05-15 06:16 최종수정
가수 김호중 © News1 권현진 기자
가수 김호중 © News1 권현진 기자


가수 김호중이 '교통사고 후 미조치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가운데, 소속사 측이 "경찰서에서 음주 측정을 한 시기는 사고 후 다음날 오후"라고 밝혔다.
김호중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측은 14일 뉴스1에 "김호중이 교통사고를 낸 후 귀가했다가, 음주 측정을 한 시기는 다음날 오후"라고 말했다.

이날 생각엔터테인먼트는 공식입장을 내고 "김호중은 지난 9일 저녁 택시와 교통사고가 발생했다"라며 "사고가 발생하자 김호중은 골목으로 차를 세우고 매니저와 통화를 했고, 그 사이에 택시 기사님께서 경찰에 신고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후 상황을 알게 된 매니저가 본인이 처리하겠다며 경찰서로 찾아가 본인이 운전했다고 자수를 했다"라며 "이 사실을 알게 된 김호중은 직접 경찰서로 가 조사 및 음주측정을 받았다, 검사 결과 음주는 나오지 않았으며, 사고 처리에 대해서는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사고 당시 김호중은 당황한 나머지 사후 처리를 제대로 진행하지 못했다"라며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 고개 숙여 사과드리며 소속사와 김호중은 사후 처리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라고 전했다.
이날 서울 강남경찰서는 김호중을 사고 후 미조치 혐의로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김호중의 음주 가능성을 열어두고 경위를 파악할 계획이라고 전했으나, 김호중 측은 음주는 아니었다고 부인했다.


hmh1@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