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이재명 "함께 총선 승리", 조국 "학익진같이 尹정권 포위"

조국, 이재명 예방…"민주·조국혁신당, 함께 나아가야 할 동지"
이재명 "모두가 단결해 尹정권 폭정 끝내야"

(서울=뉴스1) 윤다혜 기자, 구진욱 기자 | 2024-03-05 12:53 송고 | 2024-03-05 13:45 최종수정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를 접견하고 있다. 2024.3.5/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를 접견하고 있다. 2024.3.5/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는 5일 윤석열 정부 심판론을 주장하며 4·10 총선 연대를 시사했다.

조 대표는 이날 오전 취임 인사를 위해 국회를 찾아 이 대표를 예방했다. 두 사람은 발언 전 손을 맞잡으며 인사를 나눴다.
이 대표는 "우리 모두에게 주어진 과제는 동일하다"며 "윤석열 정권의 폭정을 종식, 심판하고 우리 국민들께 희망을 드리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번 총선에서 윤석열 정권에 반대하는, 윤석열 정권을 심판하고자 하는 모든 정치세력이 힘을 합쳐야 한다"며 "그중에 조국혁신당이 함께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모두가 단결하고 하나의 전선에 모여 윤석열 정권의 폭정을 끝내는 국민적 과제에 함께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조 대표는 "조국혁신당은 윤석열 정권과 검찰독재 조기종식을 위해 가장 앞장서서 싸울 것이며, 범진보 진영 승리를 위해 협력하고 연대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조국혁신당은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를 법정으로 보내는 등 담대한 캠페인을 하며 범민주진보 유권자들을 모두 투표장으로 나오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 대표는 "민주당은 넓은 길거리로 나가 윤석열 정권에 실망한 중도표와 합리적 보수표까지 끌어와 승리하길 바란다"며 "이렇게 연대해야 우리는 4월 총선에서 '윤석열의 강', '검찰독재의 강'을 건널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과 조국혁신당은 현재 대한민국의 질곡(桎梏)을 함께 헤쳐 나가야 할 동지"라고 했다. 

조 대표 측 신장식 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비공개 면담에서 "이 대표가 조 대표의 건강과 가족 안위에 많이 걱정해 주셨다"며 "또 연대와 협력을 통해 4월 총선에서 같이 승리하자고 말했다"고 전했다.

신 대변인은 "이에 조 대표는 본진이 적진을 포위하는 학익진을 언급하며 총선 연대와 협력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dahye18@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