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백원국 국토부 차관 "항공교통 안전관리 만전 기해야"

(서울=뉴스1) 황보준엽 기자 | 2024-02-22 18:04 송고
백원국 국토교통부 제2차관이 22일 항공교통본부를 방문해 공역 운영 및 하늘길 안전관리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국토부 제공
백원국 국토교통부 제2차관이 22일 항공교통본부를 방문해 공역 운영 및 하늘길 안전관리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국토부 제공

백원국 국토교통부 제2차관은 22일 항공교통본부를 방문해 공역 운영 및 하늘길 안전관리 상황을 점검했다.

이번 방문은 최근 항공교통량이 일 평균 2400여대로 2019년 수준을 회복함에 따라 항공안전의 핵심인 관제업무를 총괄하는 항공교통본부를 찾아 하늘길 안전관리 상태를 점검하고, 운영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항공교통본부는 비행정보구역 내에서 항공기가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운항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항공기 관제, 항공교통흐름관리, 공역관리, 비행정보 및 항공정보 제공 등의 업무를 24시간 365일 무중단으로 제공하고 있다.

백 차관은 "항공안전은 국민생명과 직결되는 사안인 만큼 항공교통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해 달라"며 "공항에서 항공기가 이·착륙을 할 수 없는 상황 등 비정상 상황이 발생하더라도 신속한 대처로 국민이 불편하지 않도록 국방부·기상청 등 유관기관과도 긴밀히 협력해 줄 것"을 지시했다.

또 관제소와 통제센터를 둘러본 후 관제사들을 격려하며 "국민들이 안심하고 항공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한 치의 오차도 없이 규정과 절차에 따라 관제업무를 제공해 줄 것"을 주문했다.
백 차관은 "효율적인 공역운영을 통해 비행시간과 연료비를 줄이고, 이산화탄소 배출량도 감소시킬 수 있도록 친환경적이고 효율적인 항공교통업무를 수행해 달라"고 강조했다.


wns8308@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