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박신양 "화가 된 이유? 친구 때문…그리워서 그림 그리기 시작해"

'유 퀴즈 온 더 블럭' 21일 방송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2024-02-21 22:23 송고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캡처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캡처

박신양이 화가가 된 뒷이야기를 공개했다. 

21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배우 겸 화가 박신양이 자기님으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 자리에서 MC 유재석, 조세호가 "원래 그림을 공부했었냐"라며 화가가 된 이유를 궁금해했다. 박신양은 "아니다"라며 "저는 그림 그린 지 10년 됐는데 이전에는 그림을 그려 본 적이 없다. 따로 전공하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특히 박신양이 러시아 유학 때 만난 친구 키릴 때문에 그림을 그리게 됐다고 고백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유학 당시 서로에게 큰 힘이 됐던 사이라고. 

그는 "처음에는 키릴이 그리워서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다"라며 "시간이 지날수록 '이 그리움이 뭔가, 이 정서는 어디에서 오는 건가, 친구를 만나면 해결되나' 생각했는데 그게 아닌 것 같더라"라고 털어놨다. 

이어 "'아~ 이건 그림보다 철학의 문제인 것 같다' 해서 철학 공부를 시작하게 됐다. '나는 무엇인가, 무엇을 그려야 하는가, 그 대상을 어떻게 바라보고 표현해야 하는가' 그런 생각을 하고 있다"라고 덧붙여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를 듣던 조세호의 안색이 급격히 어두워져 폭소를 유발했다.



llll@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