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과기정통부 "올해 지방 디지털 혁신에 5770억원 투입"

전년비 237억 ↑…"체감 가능한 성과 창출에 중점"

(서울=뉴스1) 양새롬 기자 | 2024-01-17 12:00 송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윤석열 정부의 핵심 국정과제인 '대한민국 어디서나 잘사는 지방시대 구현'을 이행하기 위해 올해 총 5770억원을 투입해 지방 디지털 혁신 사업 56개를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지난해 대비 237억원이 늘어난 지방 디지털 혁신 사업의 지원 분야는 크게 네 가지로 △디지털 혁신지구 등 거점 조성(531억원) △인공지능(AI) 등 신기술 융합·확산(1408억원) △지역사회 포용(1656억원) △디지털 인재 양성(2175억원) 등이다.
과기정통부는 "올해는 국가 디지털 혁신지구 조성, AI 등 신기술 융합 촉진, 지방 생활환경 개선, 지방정부 자율성 강화에 주안점을 두고 지방 디지털 혁신 사업을 체계적으로 수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우선 국가 디지털 혁신지구 조성을 본격화한다. 이를 위해 지난해 부산 센텀시티, 대구 수성알파시티를 시범지역으로 선정해 초기기반을 구축 중이며, 올해도 시범지역 2곳을 추가 선정해 대상 지역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또 올해 새롭게 기술혁신 및 실증 관련 16개 신규사업을 추진해 제조, 농업, 물류, 어업, 의료 등 지역 내 주요 부문별로 디지털 기술혁신을 촉진한다. 그간 지방정부가 지역 실정에 맞게 기획해 제안한 AI 융합 사업들이 올해 새롭게 추진되거나 본격화된다. 
 
아울러 스마트빌리지 사업도 전년 대비 407억원 증가한 1039억원 규모로 대폭 확대 추진한다. 스마트빌리지는 여러 디지털 기술을 지역사회에 적용해 생활 사회간접자본(SOC) 개선, 농어촌 생산성 향상, 어르신 복지 및 건강관리(스마트경로당) 등에 기여하는 디지털 서비스다.
이밖에 지방정부가 제안해 기획됐거나, 지방정부의 사업운영 자율성을 폭넓게 인정하는 상향식 사업을 지방 디지털 혁신 사업 전반으로 꾸준히 확대해 나간다. 올해 전체 지방 디지털 혁신사업 중 상향식 사업의 비중은 예산기준 52.5%로 전년대비 10%포인트 증가했다. 

과기정통부는 지역 디지털 기초체력 지원(217억원), 디지털 혁신거점 조성지원(103억원), 제조업 인공지능융합기반 조성(100억원), 인공지능융합 지능형 농업 생태계 구축(94억원), 스마트빌리지(1039억원) 등 대표적 사업들을 중심으로, 지방정부 자율을 강조하는 정부의 지방시대 국정철학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박윤규 과기정통부 2차관은 "올해는 지방 곳곳에서 체감 가능한 성과를 창출하는데 중점을 둘 계획이며, 이를 위해 지방정부와 체계적으로 소통하고 협력해 지방이 가장 필요로 하는 곳에 예산이 쓰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flyhighro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