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환락가는 물론 지방까지 매독에 '신음'…"병원 부족, 치료받을 곳도 없다"

일본 전국서 발생, 의료진 붕괴 위기…국내서도 환자수 증가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3-08-13 11:13 송고 | 2023-08-13 17:02 최종수정
© News1 DB
© News1 DB

일본에서 매독 환자의 확산세가 멈추지 않고 있는 가운데, 이들을 치료할 성병 전문 의료진이 부족해 의료 붕괴로 이어질 가능성까지 점쳐지고 있다.

최근 복수의 일본 매체에 따르면 올해들어 지난달까지 8349건의 신규 매독 환자가 발생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기록한 6385건보다 30% 이상 증가한 수치다.
이런 추세가 지속되면 올 연말까지 매독 감염 환자는 지난해보다 4000명 이상 증가한 1만7000건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10년 전 1220건의 감염이 발생한데 이서 13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추산된다. 일본은 지난해 23년 만에 처음으로 매독 감염자 수가 1만명을 넘었다.

특히 환락가 등이 밀집한 수도 도쿄에서 가장 많은 수의 환자가 보고됐으며, 일본 전국 47개 도부현(광역단체) 중 올해 매독 환자가 발생하지 않은 지역은 한 곳도 없는 것으로 보고됐다.
반면 이에 대응할 수 있는 성병 전문의는 전국적으로 479명으로 인구가 약 84만6000명에 이르는 야마나시현에는 아예 단 한 명도 없었다. 이에 매독 등 성병 관련 의료체계의 붕괴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일본의 한 성병 전문의 원장은 "매독뿐 아니라 새로운 성병의 감염자 증가세가 통제 불능으로 치닫고 있다. 하지만 가장 큰 문제는 진료를 받고 싶어도 진료를 받을 수 없다는 점"이라며 "결국 예방에 중점을 둘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매독은 스피로헤타과에 속하는 세균인 트레포네마 팔리듐균에 발생하는 세균성 감염증으로 주로 성관계에 의해 전파되며 초기에는 증상이 없거나 증상이 있다가도 곧 사라지는 일이 있어 알아채지 못해 타인에게 확산시킬 우려가 있다.

한편 지난해 국내에서도 매독 환자가 20%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전문가들은 지난해 거리두기 완화 등 방역조치 완화로 경각심이 풀어지면서 성접촉이 늘어난 것을 매독 발생 신고 건수 증가의 주원인으로 보고 있다. 한 전문가는 "인터넷 성매매, 해외여행 등 불특정 한 성적 접촉도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khj80@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