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금수저 윤태영, 통발 서열에선 '거지' 등극…"나 돌아갈래~" [RE:TV]

'안싸우면 다행이야' 10일 방송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2023-07-11 05:30 송고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캡처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캡처

연예계 대표 금수저라 불리는 윤태영이 '거지'에 등극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안싸우면 다행이야'에서는 가수 장민호와 절친 사이인 배우 윤태영, 김지석, 개그맨 양세형이 무인도를 찾았다.
이들은 둘째 날 아침부터 배를 타고 바다로 향했다. 설레는 마음으로 도착한 곳에는 통발이 있었다. 하루 전 네 남자는 자존심을 걸고 통발에 이름을 적어 바다로 던졌다. "이걸로 서열 나누자, 꼴찌는 거지"라며 게임을 제안한 상황. 결국 생선을 가장 많이 잡은 사람이 '왕' 노릇을 할 수 있게 된다며 계급제가 예고돼 어쩔 수 없는 자존심 싸움이 시작됐다.

배가 점점 통발 포인트에 가까워지면서 긴장감을 유발했다. 이때 김지석이 "왜 3개밖에 안 보여?"라고 말했다. 그 사이 1개가 사라진 것. 이미 확정된 꼴찌가 있다는 소식에 모두가 불안해 했다. 이들은 눈에 보이는 통발부터 하나씩 건졌고, 실종된 통발은 양세형의 것으로 밝혀졌다. 양세형은 "내 건 어디 있냐"라며 황당해 해 폭소를 안겼다. 

'부자 형' 윤태영의 통발이 등장했다. 하지만 묵직한 돌과 미끼만 가득할 뿐이었다. 아무것도 잡히지 않은 모습에 동생들은 "진짜 초라하다, 무슨 일이냐"라고 입을 모아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순식간에 '0마리'로 양세형과 공동 꼴찌가 된 윤태영은 "나 그냥 이거 타고 다시 돌아갈래~"라면서 착잡해 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종 승자는 장민호였다. '어복 금수저'에 등극한 그는 "내가 1등이라고 몇 번을 얘기하냐, 내가 왕이라고~"라며 기세등등한 모습을 보였다. 김지석은 장어를 획득하면서 2등이 됐다. 이 가운데 양세형만 "내 건 어디 있냐고"라며 연신 억울한 표정을 지어 웃음을 샀다. 

양세형은 감쪽 같이 사라진 통발을 적극적으로 찾아나서기도. 이때 형들이 통발 하나를 몰래 바다로 던져 놀리기 시작했다. 이를 전혀 눈치채지 못한 양세형은 잃어버린 통발을 찾은 줄 알고 행복해 해 웃음을 더했다.


llll@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