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교육부 '미래교육돌봄연구회' 발족…늘봄학교 중장기 발전 논의

늘봄학교 인력·프로그램·공간 논의…지역돌봄 연계 방안도 마련
교육·돌봄 등 각 분야 전문가 14명 구성…올해 말 권고안 발표

(서울=뉴스1) 서한샘 기자 | 2023-06-09 06:00 송고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늘봄학교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공동취재) /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늘봄학교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공동취재) /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교육부는 늘봄학교 중장기 발전방향 논의를 위한 자문단 '미래교육돌봄연구회'를 발족한다고 9일 밝혔다.

연구회는 정재훈 서울여대 사회복지학과 교수를 좌장으로 총 14명으로 구성됐다. 교육·돌봄을 비롯해 복지·인구·정신건강·건축·기업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포함됐다.
연구회는 늘봄학교 정책을 모니터링하고 개선 방향에 대해 논의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연구회에서는 늘봄학교 인력을 안정적으로 운용하기 위한 제도를 비롯해 늘봄학교 프로그램과 공간 구성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예정이다. 중장기적으로는 초등학교 방과후 운영체제 개편, 지역돌봄 연계 방안 등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

올해 말에는 연구회 논의 결과를 토대로 정부 권고안을 발표하게 된다.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학령인구가 급감하는 시대 변화에 맞춰 이제는 초등 방과후·돌봄 정책의 구조적 혁신을 준비할 때"라며 "미래교육돌봄연구회가 초등 방과후·돌봄 정책의 혁신을 시작하는 첫걸음"이라고 말했다.

미래교육돌봄연구회 명단. (교육부 제공)
미래교육돌봄연구회 명단. (교육부 제공)



sae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