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신한금융, 서울시·한전과 '도시제조업 작업환경 개선 사업' 업무협약

(서울=뉴스1) 서상혁 기자 | 2023-03-29 11:19 송고
신한금융그룹(회장 진옥동)은 28일 서울시, 한국전력공사와 함께 서울시 특화업종 소공인의 작업환경 개선 및 능률 향상을 위한 ‘도시제조업 작업환경 개선 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사진 왼쪽부터) 강병관 신한EZ손해보험 사장, 백우기 한국전력 남서울 본부장, 김태균 서울특별시 경제정책실장, 임수한 신한은행 부행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신한금융 제공)
신한금융그룹(회장 진옥동)은 28일 서울시, 한국전력공사와 함께 서울시 특화업종 소공인의 작업환경 개선 및 능률 향상을 위한 ‘도시제조업 작업환경 개선 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사진 왼쪽부터) 강병관 신한EZ손해보험 사장, 백우기 한국전력 남서울 본부장, 김태균 서울특별시 경제정책실장, 임수한 신한은행 부행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신한금융 제공)

신한금융그룹은 지난 28일 서울시, 한국전력공사와 함께 '도시제조업 작업환경 개선 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도시제조업 작업환경 개선 사업'은 서울시가 5대 특화업종(의류봉제, 기계금속, 주얼리, 인쇄, 수제화) 내 1500개사를 대상으로 고효율 설비 지원, 실태조사 및 종합 컨설팅, 건강 지원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한 작업환경 개선 지원 사업이다.
신한금융은 서울시, 한국전력공사와 함께 그룹사의 사업 분야를 통해 '도시제조업 작업환경 개선 사업'에 협력해나갈 계획이다.

신한은행은 이번 사업에 선정된 업체를 대상으로 △연계 영업점에서 기술금융 및 정책자금 지원 상담 진행 △금융 세미나 개최를 통한 최신 금융 정보 제공 △그룹 통합 금융플랫폼 '신한플러스' 멤버십 우대 등의 혜택을 제공한다.

신한EZ손해보험은 노후시설로 인해 화재보험 가입이 어려웠던 업체를 대상으로 한 화재보험 상품을 개발할 예정이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서울시의 주요 제조산업군에 대한 실질적인 지원을 제공하는 서울시의 사업을 함께 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신한금융은 소공인의 금융 접점 기회를 확대하고 안정적인 사업 운영을 위한 다양한 지원을 통해 신한과 함께하는 고객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지속 도모하겠다"고 말했다.


hyu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