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드디어 한일전 이겼다…한국, 대학축구 덴소컵서 일본 3-2 제압

연장 접전 끝에 승리…이상혁 멀티골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2022-09-17 16:04 송고
한국대학축구선발팀이 일본을 3-2로 꺾었다.(스포티비2 중계화면 캡처) 
한국대학축구선발팀이 일본을 3-2로 꺾었다.(스포티비2 중계화면 캡처) 

한국 축구가 드디어 일본을 이겼다. 최근 국가대표팀부터 연령별 대표팀까지 일본에 패해 고개 숙였던 한국이 대학축구정기전 덴소컵에서 일본을 잡고 자존심을 지켰다.
안효연 동국대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학 선발팀은 17일 안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일본 대학 선발팀과의 2022 제20회 덴소컵 한·일 대학축구정기전에서 연장 접전 끝 3-2로 승리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3년 동안 열리지 못했던 덴소컵은 올해에만 홈 앤드 어웨이로 두 차례 진행됐는데, 한국은 지난 6월 일본 원정서 당했던 0-5 완패를 안방에서 설욕했다. 역대 덴소컵 전적은 8승2무8패로 동률이 됐다.  

최근 한국 축구는 일본에 약했다. 국가대표팀이 2021년 3월 평가전, 그리고 올해 7월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에서 모두 0-3으로 완패했다. 또한 23세 이하(U23) 대표팀이 6월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0-3, 16세 이하(U16) 대표팀이 6월 U16 인터내셔널 드림컵에서 0-3으로 졌다.

한국은 이번만큼은 일본에 패하지 않기 위해 안효연 감독을 중심으로 선수단 전체가 똘똘 뭉쳤고, 결국 유의미한 결과를 만들어냈다.
한국은 전반 45분 세트피스 상황서 수비수 이상혁이 반대편 골문 구석을 노린 절묘한 헤딩 슈팅으로 선제골을 넣었고, 후반 6분 이종언이 골키퍼와의 일대일 찬스에서 침착한 슈팅으로 추가골까지 넣었다.

하지만 일본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다. 일본은 후반 11분과 18분 야마다 신이 멀티골을 기록, 2-2로 따라붙었다.

결국 승부는 연장전까지 이어졌다. 2선에서 활발하게 움직이며 조금씩 주도권을 잡던 한국은 미드필더로 올라선 이상혁이 혼전 상황서 강력한 중거리 슈팅으로 득점, 3-2로 리드했다.

한국은 이후 수비수들의 육탄 방어로 일본의 반격을 막아내며 짜릿한 승리의 기쁨을 만끽했다.

일본 국기와 한국 국기(대한축구협회 제공) 
일본 국기와 한국 국기(대한축구협회 제공) 



tree@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