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박지원 "곧 檢소환될 듯…포렌식 마친 핸드폰 돌려주는 걸 보니"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2-08-25 08:18 송고 | 2022-08-25 08:57 최종수정
북한에 피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고(故) 이대준 씨 친형 이래진 씨와 유족 측 법률대리인을 맡고 있는 김기윤 변호사가 지난 7월 8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박지원 구속요청 및 서욱·이영철 고발'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모습. 이날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유족 측은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에 대한 구속수사 요청서를 검찰에 제출했다.  © News1 송원영 기자
북한에 피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고(故) 이대준 씨 친형 이래진 씨와 유족 측 법률대리인을 맡고 있는 김기윤 변호사가 지난 7월 8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박지원 구속요청 및 서욱·이영철 고발'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모습. 이날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유족 측은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에 대한 구속수사 요청서를 검찰에 제출했다.  © News1 송원영 기자

박지원 전 국정원장은 곧 검찰에 소환될 것 같다며 검찰의 창끝이 자신의 코앞까지 왔음을 알렸다.

박 전 원장은 25일 SNS를 통해 "24일 오후 8시30분쯤 서울중앙지검 핸드폰 포렌식에 입회했던 소동기 변호사가 핸드폰을 돌려받아 검찰에서 나왔다"며 검찰이 핸드폰을 돌려주는 걸 보니 "소환의 시기가 다가 오는 것 같다"고 조만간 검찰에 나갈 것 같다고 예상했다.

박 전 원장은 해수부 공무원 고(故) 이대준씨 관련 첩보보고서를 무단으로 삭제한 혐의(국가정보원법상 직권남용죄 및 공용전자기록 등 손상)를 받고 있다.

검찰은 박 전 원장이 2020년 9월21일 고인이 서해 북단 소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된 다음 날 북한군에 피살됐을 당시 상황과 관련한 첩보보고서를 무단으로 삭제, 고인이 월북한 것같다는 의견에 힘을 실어준 것 아닌가 의심하고 있다.

앞서 국정원은 지난 7월7일 박 전 원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이후 이씨 유족 측이 서욱 전 장관, 이영철 전 합참 정보본부장, 김종호 전 민정수석비서관, 이광철 전 민정비서관, 서주석 전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장 등 문재인 정부 관계자들도 고발해 수사범위가 넓어졌다.

사건을 맡은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부장검사 이희동)는 지난 16일 박 전 원장, 서욱 전 국방부장관,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의 자택을 비롯해 국방부 예하부대, 해경 등 사건 관계자들의 주거지·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박 전 원장으로부터 압수한 핸드폰 포렌식(전자 법의학 수사) 결과와 압수물 분석을 마치는 대로 박 전 원장을 소환할 것으로 보인다.

소 변호사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검찰로부터 아직 고발장을 전달받지 못했고 소환조사 일정도 듣지 못했다고 밝혔다. 박 전 원장 측은 국정원의 고발 내용이 무엇인지 전달받지 못해 방어권에 지장을 받고 있다는 입장이지만, 검찰은 수사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이유로 박 전 원장 등 피고발인들에게 고발장을 전달하지 않고 있다.  

한편 박 전 원장측 변호인인 소동기 변호사(사법연수원 16기)는 24일, 검찰 포렌식에 입회한 뒤 기자들과 만나 "검찰로부터 아직 고발장을 전달받지 못했고 소환조사 일정도 듣지 못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박 전 원장 등 피의자에 대한 조사가 본격 시작하기에 앞서 고발장을 제공할 계획이다.


buckba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