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朴대통령, '의사 파업'에 "국민 볼모로 한 집단행동 안 돼"

"기득권 지키기 위해 여론 호도… 법·원칙에 따라 엄정 대응"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2014-03-10 02:14 송고

박근혜 대통령은 10일 "국민 건강과 생활에 밀접한 분야에서 국민을 볼모로 집단행동을 해 피해를 끼치는 행위는 결코 있어선 안 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수석비서관회의를 통해 "최근 국민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국가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변화와 개혁을 추진하는 정부 정책에 반대하는 집단행동 움직임이 있어 매우 안타깝고 유감스럽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은 원격의료 도입 등 정부의 의료 서비스 정책에 반발해 대한의사협회(의협)가 이날 '집단 휴진'에 들어간 사실을 지적한 것으로 풀이된다.


박 대통령은 "그런 행동은 국민경제에 큰 타격을 주고 국가발전에도 악영향을 줄 것"이라면서 "특정 집단의 기득권과 이해관계를 지키기 위해 변화에 저항하거나 사실관계까지 왜곡하면서 여론을 호도하는 행동들은 어떤 명분도, 정당성도 없다"고 말했다.


이어 박 대통령은 "지금 우리가 하고자 하는 개혁은 국가발전과 국민행복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일인 만큼 어떤 저항과 어려움이 있어도 반드시 이뤄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또 "앞으로 정부는 합리적이고 건설적인 대화엔 적극 임하겠지만, 비정상적인 집단적 이익 추구나 명분 없는 반대, 국민에게 피해를 주는 행동에 대해선 반드시 책임을 묻고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 대응할 것"이란 입장 또한 분명히 했다.


박 대통령은 "각 수석실에선 변화·개혁을 위한 정부 정책이 왜 필요하고, 그 정책을 통해 국민이 어떤 편익을 누리게 되는지, 지금까지 어떤 과정과 노력을 거쳐 왔는지 등에 대해 정부가 국민에게 소상히 설명하고 이해를 구할 수 있도록 더 노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ys4174@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