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난립하는 현수막에 칼 빼든 서울시

2023/12/11 15:11 송고   

(서울=뉴스1) 민경석 기자 = 정당 현수막 '난립'을 막기 위해 서울시가 조례로 현수막 개수와 내용을 제한하고 나섰다. 개정된 조례안에 따르면 한 정당이 동시에 걸 수 있는 현수막 개수는 국회의원 선거구별 행정동 개수 이내로 제한된다. 실명을 표시한 비난 등 현수막 내용도 규제한다. 또한 집회·시위 현수막에 대해서도 실제 집회·시위가 열리는 기간에만 걸 수 있도록 제한을 뒀다. 특정 개인‧단체를 비방하는 문구는 담지 못하도록 했다. 11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에 각 정당과 단체가 내 건 현수막이 게시돼 있다. 2023.12.11/뉴스1 newsmaker82@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 [의료] “의사없어 수술 취소라네요...” 의료 대란 현실화
  • [국회ㆍ정당] 여야 정치권 서울 주요 역사 등에서 설 연휴 귀성 인사
  • [대통령실ㆍ총리실] 尹 대통령, 한동훈과 나란히 서천 화재 현장 방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