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20번째 확진자 근무' GS홈쇼핑 '출입금지'

2020/02/06 16:52 송고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6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진 판정(20번째) 환자가 근무한 것으로 확인된 서울 영등포구 GS홈쇼핑 본사에서 관계자들이 폐쇄 안내판을 붙이고 있다. 20번째 확진자는 15번째 확진자의 가족으로 지난달 31일부터 출근하지 않고 자가 격리 중이었다. GS홈쇼핑은 20번째 확진자뿐만 아니라 같은 부서 및 유관부서 직원, 접촉 의심자에게 유급휴가를 주고 재택 근무하도록 했다. 20번 확진자는 지난 2일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추가 검사를 받은 후 5일 밤 12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GS홈쇼핑은 6일 오후 1시부터 8일 오전 6시까지 3일 동안 서울 영등포구 소재 사옥 2개 동을 모두 폐쇄하기로 했다. 이는 영등포구청 및 질병관리본부와의 협의를 통해 결정한 것이다. 2020.2.6/뉴스1 seiyu@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 [자동차산업] 국내 첫 전기차 경주대회 '포뮬러E 서울'
  • [국방ㆍ외교] "아파치가 떴다"..육군, 최대 규모 항공작전 훈련
  • [축구] 6만 관중 감동시킨 손케 듀오, 서울 한여름 밤 '축구 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