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교문위 국감, 최순실·차은택 증인채택 두고 여야 격돌

2016/10/06 17:14 송고   

(서울=뉴스1) 허경 기자 =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가 정회되자 염동열 새누리당 간사(오른쪽)와 야당 의원들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이날 교문위 국감은 여야 의원들이 미르·K스포츠재단 의혹의 중심 인물인 최순실 씨 등 증인 채택 문제로 대체토론을 벌이다 정회됐다. 2016.10.6/뉴스1 neohk@news1.kr

인기 화보 갤러리

  • [의료] “의사없어 수술 취소라네요...” 의료 대란 현실화
  • [국회ㆍ정당] 여야 정치권 서울 주요 역사 등에서 설 연휴 귀성 인사
  • [대통령실ㆍ총리실] 尹 대통령, 한동훈과 나란히 서천 화재 현장 방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