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백종원 방문도 막는 가맹점…"이러다 홍콩반점 전체 다 망한다"

(서울=뉴스1) 김송이 기자 | 2024-06-11 17:25 송고
(백종원 유튜브)
(백종원 유튜브)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 중식브랜드 '홍콩반점0410' 개선을 위해 전 지점에 거액을 들여 모니터를 설치하고 재교육하는 등 집중 점검에 나섰으나 일부 가맹점주가 여전히 협조를 거부해 난항을 겪었다.

10일 백종원 유튜브에는 '내꺼내먹_홍콩반점 2편'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백종원은 많은 가맹점주가 레시피 책이나 영상을 보지 않는다는 점을 깨닫고, 더 짧은 영상을 제작해 주방에 틀어놓을 수 있는 모니터를 비치하기로 했다.
백종원은 홍콩반점 전국 283개 지점 모니터 설치에 약 9000만 원이 든다는 사실에 잠시 고민했으나 매장 개선을 위해 과감하게 투자를 결심했다.

더본코리아는 곧 서울을 시작으로 전국 지점에 모니터 비치를 완료했고, 홈페이지를 통해 들어온 클레임 매장 재교육에도 집중했다.

이후 백종원은 지난 1편 영상에서 직접 점검했던 문제의 지점에서 다시 짜장면, 짜장밥과 탕수육을 배달 주문했다. 백종원은 "본사에서 모니터 다 공급하고 비용 많이 썼는데 효과가 없으면 어떻게 해야 해?"라며 인상을 찌푸렸다.
지난번 주문 때 떡진 면과 기름 범벅 달걀부침 등으로 백종원에게 충격을 안겼던 D 지점은 다행히 전혀 달라진 음식으로 백종원을 안심시켰다. 음식을 맛본 백종원은 "(모니터 설치가) 효과 있다. 맛있다. 진짜 뿌듯하네"라며 기뻐했다.

(백종원 유튜브)
(백종원 유튜브)

그러나 삶은 지 오래된 면, 색이 연하지만 간이 센 소스 등으로 백종원을 실망하게 했던 A 지점은 재점검에서 더 큰 실망을 안겼다. 여전히 색이 연한 짜장 소스에 고기를 거의 찾아볼 수 없는 짜장면을 보고 화가 난 백종원은 A 지점에 직원을 급파했다.

백종원은 직원을 통해 직접 A 지점 사장과 통화를 연결했다. 전화를 넘겨받은 사장은 멋쩍게 "안녕하세요"라고 인사했으나, 백종원은 "안녕하지 못하니까 지금 통화하는 거 아니냐"며 나무랐다.

사장은 바로 "죄송하다"고 했으나 백종원은 "사장님, 이러다 사장님만 망하는 게 아니라 홍콩반점 전체가 망한다. 모니터까지 달아드렸는데 지난번보다 더 형편없어지면 어떡하냐"며 단호하게 말했다. 이에 사장은 "남편이 하는 거라 잘 전달이 안 된 거 같다"며 핑계를 댔다.

A 지점 사장과 전화를 마친 백종원은 "구독자분들이 유튜브 보면서 저보고 왜 이렇게 점검하냐, 그냥 가게에 급습하면 안 되냐고 하시는데 그렇게 하면 (법에) 걸린다"며 모든 가맹점에 일일이 촬영 동의를 구하기가 어렵다고 답답함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사실 방금 A 매장도 촬영 동의를 안 했다. 오지 말라고, 안 찍겠다고 하더라. 대부분의 사장님은 정말 열심히 일하시고 지금같이 경기가 안 좋은데도 손님들한테 서비스 더 해서 단골 만들려고 노력하시는 거 다 안다. 본사는 (앞으로도) 어떻게든 도움이 되게 지원해 드릴 건데 몇몇 점주님들이 이렇게 피해 주시면 안 되는 거 아니냐"며 전국 홍콩반점 가맹점주들에게 협조를 당부했다.


syk13@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