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크래시' 이유준, 차기작은 '놀아주는 여자'…엄태구·한선화와 호흡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24-06-11 17:14 송고
블레이드엔터테인먼트
블레이드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유준이 '놀아주는 여자'에 출연한다.

12일 오후 처음 방송될 JTBC 새 수목드라마 '놀아주는 여자'(극본 나경/연출 김영환, 김우현)는 어두운 과거를 청산한 큰 형님 서지환(엄태구 분)과 아이들과 놀아주는 미니 언니 고은하(한선화 분)의 반전 충만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극 중 이유준은 육가공 업체 목마른 사슴의 제품개발팀장 정만호 역을 맡았다. 서지환을 만난 뒤 과거를 참회하고 목마른 사슴에 입사한 만호는 보기와 다르게 순하고 정이 많은 캐릭터로 사슴 직원들과 남다른 케미를 뽐낼 예정이다.

현재 ENA 드라마 역대 시청률 2위 기록하고 있는 드라마 '크래시'에서 계열사를 다수 보유한 YSC 그룹의 대표 양석찬 역으로 분해 열연을 펼치고 있는 이유준은 아들의 복수를 위해 물불 가리지 않는 모습으로 활약을 펼치고 있다.

안방극장과 스크린을 넘나들며 활발한 연기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이유준. 작품마다 다양한 모습으로 탄탄한 연기력과 남다른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는 그가 '놀아주는 여자'를 통해 선보일 새로운 변신에 시청자들의 기대가 모인다.

한편, 이유준이 합류 소식을 알린 '놀아주는 여자'는 12일 오후 8시 50분에 처음 방송된다.



breeze52@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