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부산에 '마이바흐 택시' 깜짝…"2억짜리 차, 시간당 20만원"

김동식 대표 "중요한 행사 함께해 즐겁고 보람"

(부산=뉴스1) 조아서 기자 | 2024-06-11 13:36 송고 | 2024-06-11 15:19 최종수정
부산에서 포착된  마이바흐 고급택시.(보배드림 갈무리)
부산에서 포착된  마이바흐 고급택시.(보배드림 갈무리)

최근 부산에서 마이바흐택시가 포착돼 화제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부산에 구형 마이바흐 택시?'라는 제목으로 글이 올라왔다. 글을 쓴 누리꾼 A씨는 "노란 번호판? 보자마자 바로 폰 꺼내서 찍었다"며 사진 3장을 게시했다.
사진에는 노란색 번호판이 부착된 마이바흐 한 대가 부산 한 길가에 정차한 모습이 담겼다.

노란 번호판은 택시 등 영업용 차량에 부착한다. 고급차량이 택시로 운행되는 것에 놀라움과 의문이 표현한 A 씨의 반응에 많은 이들이 댓글로 공감을 나타냈다.

해당 택시는 메르세데스-벤츠 중에서도 최상급 모델인 마이바흐 S클래스로, 출고가는 2억~3억에 달한다.

부산에서는 지난 2020년 9월 처음 '마이바흐 고급택시'가 등장했다. 고급형 택시는 차량외부에 이를 알리는 표시를 하지 않아도 되며, 택시 표시등(갓등)을 부착하지 않고도 운행할 수 있다.
또 외형상 노란색 영업용 번호판을 부착하는 것 외에는 일반 승용차와 구별하기 어려워 완전 예약제로만 운행해야 하고 배회 영업이나 공항·역 등에서의 대기 영업을 할 수 없다.

사업자가 운행 요금을 자율적으로 정해 신고하되 요금 체계는 사전에 앱이나 웹을 통해 안내해야 한다. 이 차량의 요금은 1시간 20만원, 하루에 100만원으로 알려졌다.

비교적 높은 가격에도 고급형 택시는 웨딩카 또는 골프장 이동, 김해 공항 픽업 등 리무진처럼 활용되기도 한다.

부산에서 처음 '마이바흐 고급택시'를 운행한 김동식 대표는 "국제박람회기구(BIE) 실사단이 방한해 부산을 찾았을 당시 주요 인사들을 모시기도 했고, 얼마 전 어버이날에는 퇴직을 앞둔 부모님을 위해 자식들이 깜짝 이벤트로 택시를 예약해 그 가족들을 외식 장소까지 모셔다 드리기도 했다"며 "중요한 행사, 기쁜 순간에 함께 할 수 있어 즐겁고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하루에 2~3건의 예약을 받아 운행하는데, 승객의 편의를 최대한 배려하기 위해 예약 시간 앞뒤로 1시간을 여유를 둔다"며 "관광이든, 업무차 부산을 방문했든 손님들을 태울 때는 스스로 부산을 대표한다는 자부심을 갖고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항상 노력한다"고 덧붙였다.


ase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