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중국 지린성서 미국인 대학 강사 4명 흉기에 찔려 부상

학술 교류차 방문했다가 공원서 봉변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2024-06-11 11:49 송고
© News1 양혜림 디자이너
© News1 양혜림 디자이너

중국 동북부 지린성의 한 공원에서 미국인 대학 강사 4명이 흉기에 찔리는 사건이 발생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이들은 아이오와 코넬 칼리지 소속으로 학술 교류차 중국을 찾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CNN방송은 대학 측 대변인의 발언을 인용해 이들이 방문했던 대학이 중국 베이화대라고 전했다.

마리아넷 밀러믹스 아이오와주 의원은 "우리는 피해자들이 양질의 치료를 받은 뒤 의학적으로 실현 가능한 방식을 통해 중국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미국 대사관에 대화를 요청하고 있다"고 말했다.

킴 레이놀즈 아이오와 주지사도 "이 끔찍한 공격에 대응하기 위해 미 국무부와 접촉 중"이라며 "그들의 완전한 회복과 안전한 귀환을 위해 기도해 달라"고 당부했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중국 지린성에서 발생한 흉기 난동 사건을 인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AFP는 사건이 10일에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중국 지린성 당국은 아무런 언급이 없다고 전했다.


pasta@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