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54세' 김호진 대학생 같은 동안 비결…"주기적으로 레이저" 고백

(서울=뉴스1) 김송이 기자 | 2024-06-11 11:43 송고
(TV조선 '조선의 사랑꾼')
(TV조선 '조선의 사랑꾼')

배우 김호진(54)이 동안 비결로 피부과 시술을 꼽았다.

10일 방송된 '조선의 사랑꾼'에서는 김호진이 스튜디오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김호진이 등장하자 MC들은 김호진의 감각적인 패션에 놀라며 감탄을 쏟아냈다. 김국진은 "스타일 봐, 스타일. 진짜 대학생 같지 않아? 느낌이 (옛날) 그대로다"라며 눈을 떼지 못했고, 강수지도 "영상보다 더 젊어 보이신다"고 말했다.

정이랑이 동안 비결에 대해 묻자 김호진은 "주기적으로 레이저도 좀 맞고 한다"며 솔직하게 고백했다.

그러면서 "요즘엔 외계인들이 쳐들어와도 살 수 있을 것 같다"며 농담을 덧붙였는데. 그의 개그를 이해하지 못한 MC들은 "왜요"라며 이유를 물었다,

(TV조선 '조선의 사랑꾼')
(TV조선 '조선의 사랑꾼')

김호진이 "레이저를 너무 많이 맞아서"라고 이유를 말하자, 그의 아재 개그를 뒤늦게 이해한 MC들은 당황스러워하며 어색한 웃음을 터뜨렸다.
이에 김호진은 "그 정도는 아니고 가끔 (레이저를) 맞는다"며 분위기를 수습했다.

한편 김호진, 김지호 부부가 합류한 '조선의 사랑꾼'은 매주 월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syk13@news1.kr

오늘의 인터뷰